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 1분기 3.2% '깜짝 성장'…전분기 2.2%서 급반등

전문가 눈높이 웃돌아…"무역수지 개선·재고증가 효과"

(뉴욕=연합뉴스) 이준서 특파원 = 미국 경제가 올해 1분기 3%대 성장세를 기록했다.

미 상무부는 1분기 국내총생산(GDP) 증가율이 3.2%로 집계됐다고 26일(현지시간) 밝혔다. 전 분기 대비 증가율을 연율로 환산한 개념이다.

이날 발표된 것은 속보치로, 다우존스가 집계한 전문가 예상치 2.5%를 크게 웃도는 수치다. 1분기 기준으로 3%대 성장률을 기록한 것은 2013년 이후로 처음이다.

글로벌 경기둔화 우려 속에서도 미국 경제가 작년 말 바닥을 찍고 반등하는 흐름이라는 의미로 해석된다. 미국의 분기 성장률은 지난해 2분기 4%대로 정점을 찍고 3분기 3.4%, 4분기 2.2%로 급격히 하락했다.

CNBC방송은 "미국 경제가 예상보다 빠른 속도로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는 의미"라고 해석했다.

새해 들어 미국의 무역수지가 크게 개선되면서 긍정적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특히 지난 2월 상품·서비스 수지 적자는 494억 달러로 전달보다 3.4% 감소하면서 8개월 만의 최소 규모를 기록한 바 있다.

재고 증가도 성장률에 긍정적 요인으로 작용했다. 재고 부문은 1분기 GDP 증가율에 0.65%포인트 기여했다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다만 이들 요인은 일시적인 측면이 있어 지속가능성은 의문시된다고 외신들은 분석했다.

[AFP=연합뉴스]
[AFP=연합뉴스]

j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04/26 22:1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