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日 교도 "한국 정부, 6월 G20서 한일정상회담 타진"(종합)

韓외교부 "사실과 다른 보도…다양한 교류활성화 방안 의견교환"

(도쿄·서울 =연합뉴스) 김정선 특파원 현혜란 기자 = 한국 정부가 오는 6월 오사카(大阪)에서 열릴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 맞춰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의 정상회담 개최를 일본 정부에 타진했다는 일본 언론의 보도가 나왔다.

교도통신은 26일 일본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이같이 보도하고 한국 측이 '관계 개선의 계기가 될 것'이라며 회담에 의의를 뒀다고 전했다.

2019년 한일정상회담 (PG)
2019년 한일정상회담 (PG)[최자윤 제작] 일러스트

보도에 따르면 일본 측은 답변을 유보했다. 교도통신은 일본 정부는 징용소송 문제 등을 둘러싸고 의견 접근이 이뤄지지 않았다며 부정적인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고 전했다.

통신은 일본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지난 23일 한일 외교부 국장급 협의에서 김용길 한국 외교부 동북아국장이 G20 때 정상회담 개최를 제안했다"며 이에 대해 일본 측은 소극적 자세를 보였다고 보도했다.

한국 외교부 당국자는 교도통신 보도에 대해 "한일 국장급 회의에서 G20을 포함한 다양한 계기에 양국 간 교류 활성화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지만, 상세한 내용에 대해서는 언급을 자제하겠다"면서도 "해당 보도는 사실과 다르다"고 말했다.

이는 한일 국장급 협의에서 한일정상회담 개최에 대한 이야기가 나왔으나, 이와 관련해 결정된 바는 없다는 뜻으로 읽힌다.

통신은 "한국이 정상회담 개최를 요구하는 배경에는 한국 경제의 위축으로 조기에 한일 관계를 정상화해야 한다는 경제계의 의향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해석했다.

한편 통신은 김용길 국장이 상황 타개를 위해 아키바 다케오(秋葉剛男) 외무 사무차관의 방한을 제안한 것에 대해 일본 측은 사실상 거부했다고 보도했다.

문 대통령과 아베 총리는 지난해 9월 미국 뉴욕에서 회담한 바 있다.

js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04/26 23:5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