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시진핑-푸틴, 한반도 문제 논의…푸틴, 칭화대 명예박사(종합)

푸틴, 김정은 회동 후 곧바로 방중…中, 러시아에 판다 한 쌍 제공
푸틴 대통령이 26일 시진핑 주석과 함께 칭화대 명예박사 학위 수여식에 참석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푸틴 대통령이 26일 시진핑 주석과 함께 칭화대 명예박사 학위 수여식에 참석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김윤구 김진방 특파원 =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26일 베이징에서 만나 한반도 문제 등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시 주석과 푸틴 대통령은 미국을 겨냥해 전략적 밀월을 과시하면서 북러 정상회담 결과를 바탕으로 중러 간 한반도 비핵화 공조 방안을 조율했을 것으로 보인다.

푸틴 대통령은 전날 블라디보스토크에서 북러 정상회담을 마친 뒤 곧바로 일대일로(一帶一路:육상·해상 실크로드) 국제협력 포럼 참석차 중국을 방문했다.

중국중앙TV(CCTV)는 이날 베이징 우의호텔에서 만난 두 지도자가 한반도 형세와 베네수엘라 등 문제에 대해 의견을 교환하고 다자기구에서 밀접하게 소통하고 협조하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시 주석은 올해가 중러 수교 70주년이라면서 양국은 상호 신뢰 정도와 협력 수준이 가장 높고 전략적 가치는 가장 큰 대국 관계라고 말했다.

그는 러시아가 '일대일로'의 중요한 협력 파트너라고 말했다. 이어 양측은 경제 무역, 에너지, 과학기술, 항공우주, 인문 등 여러 영역에서 계속 협력할 것이라고 했다.

시 주석은 "중국과 러시아가 국제협력을 강화하며, 세계의 다극화와 국제관계의 민주화를 굳건히 추진하고, 다원주의를 견지해야 한다"고 말했다.

중국은 러시아에 판다 한 쌍을 제공하기로 했다.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주석이 26일 베이징에서 만나 자리에 앉고 있다. [EPA=연합뉴스]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주석이 26일 베이징에서 만나 자리에 앉고 있다. [EPA=연합뉴스]

푸틴 대통령은 일대일로가 중요한 플랫폼으로 점점 더 많은 나라의 지지를 받고 있다고 추켜세웠다. 또한 양국의 전략 협력 파트너 관계는 사상 최고의 수준이라고 말했다.

푸틴 대통령은 러시아가 중국과 고위층 왕래를 밀접하게 하고 각 영역에서 교류협력을 강화하며, 에너지 등 대규모 프로젝트를 함께 하고 싶다고 말했다.

푸틴 대통령은 이날 시 주석의 모교인 칭화대학으로부터 명예박사 학위를 받았다.

학위수여식에 참석한 시 주석은 "푸틴 대통령은 중국 인민의 좋은 친구이자 오래된 친구로 중러의 정치적 상호 신뢰를 심화하고 양국의 협력을 추진하는 데 공헌했다"고 말했다.

중국은 일대일로 정상포럼 개막식 또한 시진핑 주석 바로 옆자리에 푸틴 대통령을 배려하는 등 최고 예우를 다했다.

푸틴 대통령은 이날 시 주석과 회동하기 전에 개막식에서 축사를 통해 중국과 폭넓은 협력을 원한다고 말했다.

푸틴 대통령이 북러 정상회담을 끝내자마자 일대일로 정상포럼 참석을 위해 중국을 방문한 것은 시진핑 주석과 전략적 밀월을 대내외에 과시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명예박사학위 수여식에 참석한 푸틴과 시진핑 [EPA=연합뉴스]
명예박사학위 수여식에 참석한 푸틴과 시진핑 [EPA=연합뉴스]

푸틴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과 정상회담을 한 뒤 기자회견에서 한반도 비핵화 문제 해결을 위해 북한에 대한 체제 안전 보장이 이뤄져야 한다면서 6자 회담의 필요성을 언급한 바 있다.

중국 또한 한반도 비핵화 프로세스를 위해 다자 참여 체계가 필요하다는 주장을 해왔다. 따라서 이번 중러 정상회담에서 남북한과 미국 위주로 이뤄지는 북한 비핵화 협상에 대해 제동을 걸고 다자체제로의 전환을 요구했을 가능성이 있다.

중러 양국 모두 북핵 문제의 단계적 해결을 원하면서 대북 제재 완화를 지지하고 있다. 그러나 미국이 대북 제재 유지에 강력한 입장을 갖고 있다는 점에서 현시점에서 제재 완화를 강력히 주장하고 나서기는 힘들어 보인다.

중러 양국 정상은 2017년 7월 모스크바에서 쌍궤병행(雙軌竝行·한반도 비핵화 프로세스와 북미 평화협정 협상)과 쌍중단(雙中斷·북한 핵·미사일 도발과 한미 연합군사훈련 중단)에 바탕을 둔 한반도 문제의 평화적·단계적 해결 구상을 담은 '로드맵'을 공동성명 형태로 발표한 바 있다.

한 소식통은 "푸틴 대통령이 김 위원장과 회담 후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해 6자 회담 카드를 꺼내 들었다"면서 "시 주석과 만남에서도 이를 제기했을 것으로 보이며 결과적으로 중러가 북핵 협상에 끼어들어 미국의 영향력을 약화하려는 의도로 보인다"고 말했다.

president21@yna.co.kr

y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04/26 18:2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