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 북러정상회담에 "北FFVD 공동목표 달성위해 계속 긴밀 조율"

북러 밀착 견제 속 국제적 공조 지속 입장 밝혀
북-러 정상 악수
북-러 정상 악수(서울=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왼쪽)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지난 25일 오후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루스키섬 극동연방대학에서 열린 정상회담에서 악수하고 있다. [크렘린궁 홈페이지 제공] photo@yna.co.kr

(워싱턴=연합뉴스) 백나리 특파원 = 미국 국무부는 25일(현지시간)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열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간 북러 정상회담과 관련, 북한의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FFVD) 목표가 공동의 국제적 목표라는 점을 재확인했다.

그러면서 이러한 목표 달성을 위한 국제적 공조 및 조율 작업을 지속해 나가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이날 북러 정상회담에 대한 평가 및 미국의 입장을 묻는 연합뉴스의 질의에 "우리는 북한의 FFVD 라는 이 세계의 '공동 목표'를 달성하는 데 있어 동맹국 및 파트너들과 계속 긴밀하게 조율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국무부 관계자의 이러한 발언은 이번 정상회담을 통해 확인된 북러 간 밀착을 견제하면서 러시아를 향해 대북 국제공조에서 이탈해선 안 된다는 '단속'의 메시지를, 북한에는 비핵화 약속 이행에 나서라는 '촉구'의 메시지를 각각 보낸 차원으로 보인다.

앞서 국무부는 지난 23일 북러 정상회담 개최 발표와 관련, "미국과 국제사회는 북한의 FFVD라는 동일한 목표에 전념하고 있다. 이 세계가 초점을 맞추고 있는 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비핵화 약속"이라며 미·러가 앞으로 나아가는 과정에서 간극을 좁히기 위해 계속 대화를 해 나갈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푸틴 대통령은 북러 정상회담 후 기자회견에서 한반도 비핵화 문제 해결을 위해서는 북한에 대한 체제 안전 보장이 이뤄져야 한다면서 6자회담 틀과 관련, "북한에 대한 국제적 안전보장 체제를 고안하기 위해 아주 필요하게 될 것이다"라고 밝힌 바 있다.

nar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04/26 03:2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