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문성현 "향후 사회적 대화의 지향점은 포용적 노동체계"

전북도청서 상생형 일자리 모델 공론화 노사민정 심포지엄
 손 맞잡은 전북 노사민정
손 맞잡은 전북 노사민정[전북도 제공]

(전주=연합뉴스) 최영수 기자 = 전북도는 25일 일자리 창출을 위한 올바른 방향을 설정하고 상생형 일자리 모델 공론화를 위한 노사민정 심포지엄을 열었다.

전북도청에서 열린 이 날 심포지엄에는 경제단체, 일자리 유관기관 관계자, 도민 등이 참석했다.

문성현 경제사회노동위원 위원장은 기조 강연에서 "향후 사회적 대화의 지향점은 포용적 노동체제"라며 "노동의 가치를 중심에 둬 노동 참여기회를 확대하고 연대를 강화해 지속가능한 사회질서를 재구축하는 것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김선기 전북연구원장, 채준호 전북대 교수, 손영우 경제사회노동위원회 전문위원, 심병국 한국노총 전북본부 총무국장, 나석훈 전북도 일자리경제국장 등은 '지속가능한 고용체제를 위한 지역의 역할'을 주제로 토론했다.

나 국장은 "전북형 상생형 일자리는 노사민정이 함께 상생 협력 모델을 발굴하고 일자리를 창출해 나가는 것이 핵심"이라며 논의 중인 모델을 구체화해 일자리 창출 돌파구를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송하진 도지사는 "상생형 일자리 확산을 위한 공론화 자리에서 도민과 이해 관계자들이 공감하고 체감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토론자들은 전북 상생형 일자리의 성공을 위해 노사민정의 적극적인 참여, 문제의식 공유, 상호 신뢰가 중요하다고 입을 모았다.

k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4/25 16:2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