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가덕도 재추진'에 대구 민주당 "통합신공항도 재논의해야"

송고시간2019-04-25 14:50

통합이전 부작용 우려 "공군기지만 이전" 목소리

'가덕도 재추진'에 대구 민주당 "통합신공항도 재논의해야" - 1

(대구=연합뉴스) 김용민 기자 = 최근 부·울·경 지역이 김해신공항 기본계획 백지화 불가피 입장을 드러내자 대구지역 민주당 내에서 대구 민간공항 이전 반대 의견이 고개를 들고 있다.

민주당 대구시당위원장을 지낸 임대윤 전 최고위원은 25일 "K2와 대구공항 통합이전 거부를 선언하자"는 내용의 논평을 냈다.

그는 "부산과 울산, 경남 시·도지사와 국회의원들이 김해신공항 확장을 공식 거부했다"며 "김해 신공항을 백지화하고 부산 가덕도 신공항을 건설하겠다는 선언이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동남권 신공항 건설은 국가백년대계로 국가 디자인 차원에서 고려돼야 한다"며 "지역이기주의와 정략적 조치가 야합한 이번 부산·울산시·경남도의 선언은 절대 바람직하지 않다"고 질타했다.

또 "이제는 대구공항 통합이전 논의를 대구시민이 나서서 거부 선언을 할 시점"이라며 "정부는 소음 피해에 시달리는 대구시민의 고충을 헤아려 즉각 공군기지 이전을 모색하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남칠우 민주당 대구시당위원장도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기부 대 양여 방식의 대구공항 통합이전에 대구가 몇조원을 부담해야 한다는 이야기가 나온다"며 "누가 십년씩 걸리는 데 (공항 터에) 투자하겠나"라고 반문했다.

남 위원장은 "공항 문제는 솔직한 마음으로 다음 총선에서 아예 얘기가 안 나왔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민주당 대구시당 관계자는 "부산 가덕도 공항이 재론되는 상황에서 대구공항 통합이전이 가져올 부작용을 우려하는 시각이 지역당 내부에 적지 않은 것 같다"고 말했다.

yongm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804149000004

title : 가수 임슬옹, 운전 중 무단횡단 보행자 사망사고 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