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민주 "막장드라마 끝은 어디인가…추태 그만두라" 한국당 성토

사개특위·정개특위 '패스트트랙 사수' 전열정비
'추경 협조' 압박도…"추경 보이콧은 민생 보이콧"
더불어민주당 정책조정회의
더불어민주당 정책조정회의(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더불어민주당 조정식 정책위의장이 25일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4.25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차지연 설승은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25일 선거제·개혁법안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을 막기 위해 회의장 점거 등 실력 저지에 나선 자유한국당을 향해 맹비난을 쏟아냈다.

특히 한국당이 전날 국회 사법개혁특위 소속 바른미래당 오신환 의원의 사보임(사임과 보임의 준말)을 막기 위해 국회의장실을 한때 점거한 점을 적극 부각하며 대대적인 공세를 펼쳤다.

조정식 정책위의장은 이날 정책조정회의에서 "한국당의 난동과 폭거에 대해 분노와 함께 참담함을 금할 수 없다"며 "지금까지 이런 국회는 없었다. 한국당의 끝장 드라마의 끝은 도대체 어디인가"라고 비난했다.

그는 "국민 앞에 부끄럽지 않나. 한국당은 추태를 그만두고 당장 국민과 국회의장에게 사죄하라"고 촉구했다.

한정애 정책위 수석부의장은 "저희도 야당 때 국회의장이 직권으로 뭔가 하려 할 때 항의를 했지만 원내지도부에 한정해 몇몇 분이 의장실에 방문해 의사를 전달했다"며 "국회의 품격은 어디서 나오는가. 한국당 의원들, 투쟁이 힘든 것은 알지만 격을 지키고 스스로를 돌아보면서 해달라"고 말했다.

신동근 의원은 "한국당이 망언도 모자라 망동까지 서슴지 않고 있다"며 "그동안 선거법 개정 관련 합의를 깡그리 무시하고 고립을 자초한 것은 한국당인데 적반하장도 유분수"라고 비판했다.

정성호 의원은 페이스북 글을 통해 "국회 돌아가는 꼴을 보니 정말 부끄럽다. 참 지저분하고 유치하게 정치한다"며 "제1야당의 수준이 이 정도밖에 안 되니 민생이 고달픈 것이다. 한국당의 자해공갈식 막장 정치는 반드시 심판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박범계 의원은 YTN 라디오 '김호성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문 의장의 한국당 임이자 의원 성추행 논란을 두고 "그 상황이 중인환시, 모든 사람이 지켜보고 언론인들까지 지켜보는 상황에서 성적인 매개가 있을 턱이 없다"며 "상식적으로 판단했으면 좋겠다"고 했다.

더불어민주당 정책조정회의
더불어민주당 정책조정회의(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더불어민주당 조정식 정책위의장이 25일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4.25 toadboy@yna.co.kr

민주당 참좋은지방정부위원회 위원장인 김두관 의원은 국회 정론관 기자회견을 열고 시도지사협의회, 기초자치단체장협의회 등과 공동명의로 "한국당이 국민을 향해 선동과 겁박의 총구를 들이대고 있다"며 "선거제 개혁을 '김일성 유훈'으로 모욕해 민주주의와 국민을 모욕한다.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를 '국민사찰'로 몰며 국민을 겁박한다"고 비판했다.

이와 함께 민주당은 이날 오전 사법개혁특위 소속 자당 의원들을 소집해 패스트트랙 처리를 위한 전략을 수립하는 등 '대비태세'에 돌입했다.

정치개혁특위는 의원 개별 일정을 고려해 박완주 의원을 사임하고 '종일 국회 대기'가 가능한 권미혁 의원으로 교체했다.

정개특위와 사개특위 소속 의원 전원에 대한 '국회 비상 대기령'도 전날 내린 상태다.

또한 민주당은 정부의 추가경정예산(추경)안이 국회에 제출되자 한국당을 향해 '추경안 심의에 협조하라'는 압박도 이어갔다.

조 정책위의장은 "시기가 늦으면 늦을수록 추경 효과가 반감됨을 명심해야 한다"며 "한국당이 패스트트랙을 핑계로 추경을 보이콧하는 건 민생을 보이콧하는 것"이라고 경고했다.

예산결산특위 소속 민주당 의원들은 이날 오후 회의를 열어 구윤철 기획재정부 2차관으로부터 추경안에 대한 설명을 들은 뒤 처리 방안을 논의하기로 했다.

charg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4/25 10:5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