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안민석 "싸워야 할 대상은 윤지오 아닌 부정한 권력"

"언론권력이든 정치권력이든 성역 없는 검찰수사 촉구"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더불어민주당 안민석 의원은 25일 고(故) 장자연 씨 성 접대 강요 의혹 사건의 증인인 윤지오 씨와 관련, "싸워야 할 대상은 부정한 권력이지 증인 윤지오가 아니다"라고 밝혔다.

안 의원은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부패 권력층의 성폭행 사건이라는 본질은 사라졌고, 증인의 증언에 대한 진실 공방이 그 자리를 차지해 국민이 당황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윤지오가 권력형 성폭행 사건의 진실 대신 '윤지오 논란'을 남긴 채 홀연히 한국을 떠났다"며 "10년간 묻혔던 장자연을 세상 밖으로 꺼낸 대가를 혹독하게 치른 윤지오에 대한 평가는 두고 볼 일"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주변의 우려처럼 윤지오 북콘서트 이후 그녀에 대한 백래시(backlash)가 본격화됐다"며 "메시지가 아닌 메신저를 공격하니 진흙탕 싸움이 됐고, 장자연이 사라지고 윤지오가 남았다"고 지적했다.

안 의원은 "지금부터는 과녁의 초점을 윤지오가 아닌 장자연으로 맞춰야 한다. 본질을 벗어난 윤지오 프레임을 걷어내고 장자연 프레임으로 집중해야 한다"며 "언론 권력이든 정치 권력이든 성역 없는 검찰 수사를 국민과 함께 촉구한다"고 밝혔다.

간담회 위해 국회 찾은 윤지오
간담회 위해 국회 찾은 윤지오배우 고(故) 장자연 씨를 둘러싼 성접대 강요 사건에 대한 증언을 이어가고 있는 동료 배우 윤지오 씨(흰색 상의)가 지난 8일 오전 국회 본청에서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의원 등과 간담회를 하기에 앞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hanj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4/25 10:2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