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마약범죄와의 전쟁' 두 달 새 1천746명 검거…585명 구속

투약·유통부터 약물이용 성범죄·촬영물 유포 등 3차 범죄까지 단속
버닝썬·아레나 등 클럽 마약사범 104명 검거해 16명 구속
버닝썬 마약 수사 막바지…조직적 유통 규명될까 (CG)
버닝썬 마약 수사 막바지…조직적 유통 규명될까 (CG)[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기훈 기자 = 경찰이 클럽 '버닝썬' 사태를 계기로 마약류 등 약물 이용 범죄 집중단속에 나선 지 두 달 만에 1천700여명을 검거했다.

경찰청은 지난 2월 25일부터 집중단속에 돌입해 2개월간 1천746명을 검거해 이 가운데 585명을 구속했다고 25일 밝혔다.

경찰은 버닝썬 등 유명 클럽과 관련한 마약 범죄 의혹이 커지자 마약 투약·유통 등 1차 범죄는 물론 약물 피해자를 상대로 한 성범죄와 불법촬영 등 2·3차 범죄까지 엄단하기로 하고 수사 인력을 총동원해 전국적으로 단속에 나섰다.

이번 단속으로 1차 범죄인 마약 투약·유통 사범 1천677명을 검거해 566명을 구속했다.

마약류 사범 검거 인원은 전년 동기(981명)와 비교하면 70.9% 증가했고, 구속 인원은 전년 동기(307명)와 비교해 84.4% 증가했다.

특히 버닝썬, 아레나 등 강남 클럽 관련 마약류 사범은 수사대상자 총 120명 중 104명을 검거해 16명을 구속했다.

버닝썬과 관련해서는 총 13명을 검거해 이문호 대표 등 5명을 구속했고, 버닝썬 외 다른 클럽에서는 86명을 검거해 9명을 구속했다.

또 이른바 '물뽕'으로 불리는 GHB를 인터넷 등에서 유통한 5명을 검거해 2명을 구속했다.

'마약혐의' 박유천 오늘 3차 소환…황하나와 대질시기 조율 (CG)
'마약혐의' 박유천 오늘 3차 소환…황하나와 대질시기 조율 (CG)[연합뉴스TV 제공]

아울러 경찰은 유명연예인과 재벌가에 대해서도 강도 높은 단속을 벌여 필로폰을 투약한 방송인 하일(로버트 할리·61)과 가수 겸 배우 박유천(33) 등을 검거했다.

또 남양유업 창업주 외손녀 황하나(31)씨, 현대그룹 일가 3세 정모(28)씨, SK그룹 일가 최모(31)씨 등 재벌가 3세들도 검거해 구속했다.

종류별 검거 인원은 필로폰·엑스터시 등 향정신성의약품 사범이 1천395명(83.2%)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대마사범 248명(14.8%), 양귀비·아편 등 마약사범 34명(2%) 순이었다.

유형별로는 투약·소지가 1천271명(75.8%)으로 가장 많았고, 판매책이 383명(22.8%), 밀수책 23명(1.4%) 순이었다.

상대방에게 약물을 투약한 뒤 성범죄를 저지른 2차 범죄 사범, 2차 범죄로 확보한 불법 촬영물을 유포하는 3차 범죄 사범은 총 69명을 검거해 19명을 구속했다. 이밖에 89건은 수사가 진행 중이라고 경찰은 설명했다.

경찰은 또 대형 유흥업소 등의 불법행위를 근절하기 위해 두 달간 집중단속을 벌여 78개소에서 성매매 사범 324명을 검거하고 4명을 구속했다. 이들 업소가 벌어들인 불법 영업수익금 1억500만원도 압수했다.

일반음식점으로 신고한 후 무허가 유흥주점 영업을 한 홍대 클럽 등 21개소도 단속에 적발됐다.

민갑룡 경찰청장은 "마약류 등 약물 이용 범죄를 근절하기 위해 법과 원칙에 따라 강력히 단속해 나가겠다"며 "특히 사회특권층의 불법행위에 대해 성역 없는 수사를 이어나가겠다"고 밝혔다.

kih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4/25 12: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