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홍문종·김무성 등 의원 70명, 박근혜 형집행정지 청원

[정연주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정연주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방현덕 기자 = 자유한국당 의원 67명 등 국회의원 70명이 박근혜 전 대통령의 형 집행 정지를 검찰에 요청했다.

홍문종 한국당 의원은 25일 자신을 대표 청원자로 한 A4 용지 2장 분량의 청원서를 서울중앙지검에 전날 제출했다고 밝혔다.

홍 의원은 청원서에서 "박 전 대통령은 만 2년을 훌쩍 넘긴 장기간의 옥고와 사상 유례없는 재판 진행 등으로 건강상태가 우려되는 수준"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허리디스크, 관절염 등 각종 질환으로 인한 고통도 녹록지 않은 상태이나, 근본적인 치료가 이루어지지 않는 등 배려가 절실한 상태"라고 주장했다.

홍 의원은 "나치 당시 아우슈비츠를 묵인했던 편견이나 박 전 대통령을 향한 잔인한 폭력을 묵인하고 있는 대한민국 현실이나 한 치도 다를 바 없다"며 "힘없고 약한 전직 여성 대통령에게 가혹하리만큼 잣대를 들이대고 있다"고 덧붙였다.

청원에는 비박(비박근혜)계 김무성 의원 등도 동참했다. 한국당 밖으로는 무소속인 친박계 서청원, 이정현 의원, 대한애국당 조원진 의원 등이 이름을 올렸다.

bangh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4/25 08:1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