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트럼프, 민주 공세에 연일 반격…"모든 소환장에 맞서 싸울 것"

차기 대선 길목서 '포스트 특검' 트럼프-민주 장기전 돌입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 April 24, 2019 in Atlanta. (AP Photo/John Amis)

(워싱턴=연합뉴스) 송수경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4일(현지시간) '포스트 특검' 국면에서 추진되고 있는 미 하원의 소환장 발부에 대한 불응 방침에 거듭 쐐기를 박았다.

민주당이 장악한 하원이 로버트 뮬러 특검팀의 '러시아 스캔들' 수사결과 보고서 공개 이후 각종 소환장 발부 등을 통해 의회 조사권 발동에 들어간 가운데 정면대응에 나서며 '일전'을 예고한 것이다.

의회 전문매체 더힐은 백악관과 의회 민주당 인사들 간에 지루한 장기전이 시작됐다고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우리는 모든 소환장에 맞서 싸우고 있다"고 밝혔다고 미언론들이 보도했다.

그는 특히 하원 법사위가 도널드 맥갠 전 백악관 법률고문을 상대로 의회 증언을 요구하며 '소환'을 추진하는 데 대해 "터무니없다"고 일축했다.

맥갠 전 고문은 지난 2017년 6월 트럼프 대통령으로부터 뮬러 특검 해임 지시를 받았으나 이를 따르지 않았으며, 이듬해 1월 '뮬러 해임 시도'라는 뉴욕타임스(NYT) 보도가 나왔을 때도 트럼프 대통령으로부터 이를 부인하라는 지시를 받았지만 거부했던 사실이 특검의 수사결과 보고서 공개로 인해 뒤늦게 알려진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기자들에게 "나와 우리 행정부는 지금까지 우리나라 역사상 가장 투명하다"고 거듭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과 행정부에 대한 민주당의 '의회 조사' 드라이브가 2020년 대선을 겨냥한 정치공세라며 반격을 시도했다.

그는 민주당을 향해 "봐라. 이들은 공명정대한 사람들이 아니다"라며 "민주당은 2020년 대선에서 이기려고 하는 것이다. 그들은 국민과 함께 승리하려는 게 아니라 나를 무찌르려고 하는 것"이라고 맹비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특검이 충분히 수사한 만큼 의회의 조사가 더는 필요하지 않다고도 거듭 주장했다.

그는 "그걸로 충분하다고 이야기하겠다"면서 "사회기반시설 문제로 돌아가라. 감세 문제로 돌아가라. 약값 인하 문제로 돌아가라"고 민주당에 촉구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워싱턴포스트(WP)와의 인터뷰에서도 "백악관은 뮬러 특검의 수사에 협조했기 때문에 의회의 요구에 응하는 것은 불필요하다"며 민주당이 백악관 전·현직 참모들을 의회 증언대에 세우려는 것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이와 관련, WP는 백악관이 전·현직 참모의 증언을 막기 위해 행정특권 발동을 계획하고 있다고 보도했으나, 트럼프 대통령은 인터뷰에서 그에 대한 최종 결정을 내리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hanks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4/25 06:0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