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EU, 2021년부터 식품 내 트랜스지방 허용치 엄격히 제한"

송고시간2019-04-25 01:25

집행위 "트랜스 지방량, 전체 지방의 2%로 제한키로"

(브뤼셀=연합뉴스) 김병수 특파원 = 오는 2021년 4월 2일부터 유럽연합(EU)의 식품에선 트랜스 지방의 양이 전체 지방량의 2% 이내로 제한된다.

EU는 24일 유럽에서 심장질환과 뇌졸중을 줄이기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식품에 함유된 트랜스 지방량을 이처럼 제한하는 것을 골자로 한 규정을 채택했다고 EU 행정부 격인 집행위원회가 밝혔다.

마가린이나 고체화한 식물성 지방 같은 트랜스지방은 값싸고 유통기간이 길어 식품 생산업자들이 각종 식품 생산 때 널리 사용해왔다.

하지만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트랜스지방은 심혈관질환과 관련이 깊어 연간 50만명 이상의 조기 사망을 유발하는 것으로 지목되고 있다.

액체 상태의 불포화 지방을 고체상태로 가공하기 위해 수소를 첨가하는 과정에서 생성되는 지방인 트랜스지방은 체내에서 나쁜 콜레스테롤(LDL콜레스테롤) 수치를 높일 뿐만 아니라 좋은 콜레스테롤(HDL 콜레스테롤)의 수치를 낮추는 성질을 갖고 있기 때문이다.

EU 집행위는 이날 발표문에서 "이번 조치는 소비자의 건강을 보호하고, 유럽인들에게 더 건강한 식품 선택권을 제공하기 위한 목적"이라고 밝혔다.

유럽 식품안전청을 비롯한 관련 기구들은 그동안 트랜스 지방의 소비를 가능한 줄이기 위한 방안을 연구해왔다.

EU 집행위 본부 건물 [DPA=연합뉴스 자료사진]
EU 집행위 본부 건물 [DPA=연합뉴스 자료사진]

bings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