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글로벌 한상] 美 물류 외길 40년 이영중 KCC 회장

한국 청년 인턴 10명 채용
"적성 맞는 회사 찾기일 때에만 본인과 회사 모두에 도움"

(정선=연합뉴스) 강성철 기자 = "물류 분야에 종사하면 어떤 분야가 뜨고 지는지 비즈니스 흐름을 한 눈에 파악할 수 있어 창업에 도움이 됩니다. 그런 중요함에 비교해 이 분야에 도전하는 청년은 줄고 있어 아쉽습니다."

미국에서 40년 물류업에 종사해온 이영중(61) KCC Transport Systems(이하 KCC) 회장은 24일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물류는 블루칼라들이 하는 일이라는 선입견 때문인지 청년들에게 인기가 없는데 이 업종은 불황을 모르는 게 장점"이라며 "편한고 폼나는 일만 추구하려는 경향이 느는거 같아 안타깝다"고 이같이 밝혔다.

이 회장은 강원도 정선 하이원리조트에서 열린 세계한인무역협회(월드옥타) '제21차 세계대표자대회' 참석차 방한했다

파독 간호사로 미국에 정착한 누나의 초청으로 1974년 이민 길에 오른 그는 UCLA를 다닐 때 대한항공 미주지사 화물과에서 아르바이트를 시작하면서 물류와 인연을 맺었다.

졸업 후 대한항공에 정직원으로 근무하던 그는 1986년 독립해 지금의 회사를 차렸다.

로스앤젤레스(LA)에 본사와 뉴욕·시카고 등 주요 도시에 지사를 둔 KCC는 통관·보관·배송 등 물류 전반을 일괄처리하는 비즈니스를 통해 연간 4천만달러(약 500억원)의 매출을 올린다.

이 회장은 "잘나가던 대기업 직원 자리를 박차고 나왔지만 후회한 적이 없다"며 "지사 근무로는 승진의 한계도 있는 데다 7년 정도 일을 해보니 자신감도 생겨 내 사업을 시작했다"고 했다.

초창기에는 안정적으로 주한미군인 미8군 군인과 가족의 이삿짐을 전담했는데 종합물류를 해야 회사가 성장할 수 있다는 생각에 과감히 포기했다. 덕분에 시장 개척에 고생했지만 회사 규모가 커졌고 이제는 고객사가 대부분 미국 대기업이고 한국 기업도 상대하고 있다.

물류가 불황을 모르는 이유에 대해 그는 "어떤 제품도 소비자의 손에 쥐어지려면 물류를 거쳐야만 하기 때문에 일시적인 침체는 있어도 장기적으로 물류는 계속 성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KCC는 한국 청년 10명을 인턴으로 채용하고 있다. 앞으로 30명까지 늘릴 계획이다. 모국 청년의 해외 진출을 돕자는 취지도 있지만 능력과 의욕이 있는 청년을 직원으로 채용하기 위해서다.

이 회장은 "외국 기업 인턴 근무를 지원하는 청년들을 보면 자신의 적성에 맞는 회사 찾기, 구직 활동을 위한 스펙 쌓기, 문화체험과 관광 등 외국 경험하기 등 세 부류가 있다"며 "첫 번째 경우일 때만 본인과 회사 모두에게 도움이 된다"고 지적했다.

그는 세계적인 물류 회사들이 최근 유통에도 나서는 추세라며 "지금까지 축적된 노하우를 바탕으로 유통 분야에도 진출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이영중 미국 KCC회장
이영중 미국 KCC회장[연합뉴스]

wakaru@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4/25 07:5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