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동물학대 의혹' 이병천 서울대 교수, 연구팀 사육사 고발

서울 관악경찰서
서울 관악경찰서[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철선 기자 = 이병천 서울대 수의대 교수가 자신이 동물학대 의혹으로 고발당한 것과 관련해 연구팀에서 근무하던 사육사를 경찰에 고발했다.

25일 서울 관악경찰서에 따르면 이 교수는 자신의 연구팀 소속 사육사 A씨를 동물보호법 위반 혐의로 지난 주말 경찰에 고발했다.

이 교수는 연구 동물 관리를 담당하는 A씨가 지난 2월 폐사한 복제견 '메이'에 대해 학대 행위를 저질렀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고발장을 접수한 상태"라며 "내용을 검토해 수사 일정을 정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앞서 비글구조네트워크는 이 교수 연구팀이 동물보호법을 위반해 은퇴한 검역 탐지견을 실험하고 학대했다고 주장하며 관련 사진과 영상을 공개했다.

이 단체는 "동물보호법에 따르면 사람이나 국가를 위해 사역한 동물은 동물실험이 금지돼 있지만, 이 교수는 '스마트 탐지견 개발'이라는 미명 아래 은퇴 탐지견들을 대상으로 잔혹한 동물실험을 했다"고 주장했다.

이 단체는 지난 22일 이 교수를 동물보호법 위반 혐의로 검찰 고발했다.

서울대는 논란이 일자 이 교수의 '스마트 탐지견 개발 연구'를 중단시키고 이 교수의 실험동물자원관리원 원장직 직무도 정지시켰다.

농림축산식품부와 서울대 동물실험윤리위원회는 이 교수의 연구윤리 및 규정 위반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

kc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4/24 18:5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