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휴면계좌 돈 횡령한 직원 때문에 KB증권 '기관주의'

(서울=연합뉴스) 박상돈 기자 = 한 직원이 고객 휴면계좌에 있던 투자금을 횡령한 사건으로 KB증권이 '기관주의' 제재를 받았다.

24일 금융당국에 따르면 금융위원회는 지난 17일 정례회의에서 금융감독원의 KB증권에 대한 부문검사 결과 조치안을 의결했다.

해당 직원은 이미 퇴직했지만 면직 상당의 중징계가 결정됐고 담당 임원과 부서장은 내부통제 미비로 각각 '주의', '견책' 제재를 받았다.

KB증권에는 기관주의 제재가 결정됐다.

지난해 7월 KB증권은 자체 내부통제시스템 조사 과정에서 직원이 고객의 휴면계좌에 있던 투자금 3억원가량을 횡령한 사실을 적발해 금감원에 자진 신고했다.

이미 해당 직원은 면직 처리하고 피해를 본 고객에게는 투자금을 돌려줬다.

kak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4/24 16:5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