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평화당, 전북 제3금융중심지 지정위한 '3자 추진위' 제안(종합)

김광수 "전북도-국회-연금공단 참여 금융중심지 비전 마련해야"
박주현 "선 지정 후 정부 지원으로 여건 만들어야"

(전주=연합뉴스) 홍인철 최영수 기자 = 민주평화당 사무총장인 김광수 국회의원(전주시 갑)은 24일 제3 금융중심지 지정에 속도를 내려면 전북도·국회·국민연금공단이 참여하는 '3자 합동 추진위원회' 구성이 시급하다고 주장했다.

김광수 국회의원
김광수 국회의원[연합뉴스 자료사진]

김광수 의원은 이날 도내 평화당 의원들이 전북도의회에서 주최한 '제3 금융중심지 전북 지정 필요성 및 방안 마련 토론회'에서 "정부가 전북 제3 금융중심지 지정을 보류한 것은 객관적 정책 결정이 아닌 부산·경남을 우선으로 고려한 정치적 논리"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 의원은 이어 "전북이 제3 금융중심지로 지정받으려면 연기금 특화, 농생명, 남북경협 등 이른바 '금융중심지 3대 비전'을 구체적으로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금융타운의 핵심이 되는 전북금융센터 건립을 위한 국비 지원, 전북혁신도시에 입주하는 금융기관에 대한 인센티브 및 정주 여건 개선, 국제 규모의 컨벤션센터와 호텔 건립, 국민연금 기금운용본부를 중심으로 한 국내외 주요 금융기관 전주사무소 개설 방안 마련 등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같은 당 박주현 의원은 "전북 내 제반여건이 미성숙하다는 이유로 보류 결정한 것은 지정 후 지원을 통해 성장한 부산과 비교하면 전북을 차별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전북도 금융중심지로 선 지정하고 정부 지원을 통해 여건을 만들어가는 것이 올바른 절차라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전북은 국민연금 650조원이 있고, 새만금 한중식품수출단지 조성이 추진되어 새만금 신항이 블록체인으로 연결된 세계적인 식품무역으로 발돋움할 비전이 진행된다"며 "돈, 실물경제, 핀테크까지 금융중심지로 필요한 여건이 준비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전북 금융산업은 발전할 수밖에 없기 때문에, 정부가 당장 제3 금융중심지로 지정해 제반여건을 마련하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민주평화당 '제3 금융중심지 전북 지정' 토론회
민주평화당 '제3 금융중심지 전북 지정' 토론회(전주=연합뉴스) 최영수 기자

ichong@yna.co.kr

k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4/24 17:2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