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부산 강제징용노동자상 시민단체에 반환…설치 장소 28일 결정

노동자상 반환 합의…원탁회의서 설치 장소 결정
노동자상 반환 합의…원탁회의서 설치 장소 결정[연합뉴스 자료사진]

(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부산시에 의해 강제철거된 강제징용노동자상이 시민단체에 반환돼 부산 일본영사관 인근 부산 동구 초량동 정발 장군 동상 옆 인도에 재설치됐다.

부산시는 지난 12일 정발 장군 동상 옆 인도에 놓여있던 노동자상을 강제철거, 부산 남구 일제강제동원역사관으로 옮겨 보관해왔다.

강제철거 후 시민단체의 극렬한 항의를 받았던 부산시는 24일 오후 적폐청산·사회대개혁 부산운동본부 강제징용노동자상 건립특별위원회(건립특위)에 노동자상을 반납했다.

건립특위는 반납받은 노동자상을 강제철거 당하기 전 자리했던 정발 장군 동상 옆 인도에 다시 설치했다.

건립특위는 노동자상을 지난해 일본총영사관 앞 소녀상 옆에 설치하려 했지만, 실패로 돌아가자 지난 11일 영사관에서 150m가량 떨어진 정발 장군 동상 옆 쌈지공원에 설치하기로 동구와 합의했다.

하지만 합의 하루 뒤인 12일 부산시가 노동자상을 돌연 기습철거, 건립특위와 갈등을 빚었다.

갈등 속에 시와 건립특위는 오는 28일 오후 2시 부산시의회 대회의실에서 '강제징용 노동자상 건립을 위한 부산시민 100인 원탁회의'를 열어 설치 장소 등에 관해 결정하기로 지난 17일 합의했다.

이번 노동자상 반환도 부산시와 건립특위 합의에 따른 것이다.

설치 장소로는 현재 노동자상이 위치한 정발 장군 동상 옆 쌈지공원, 남구 대연동 국립 일제 강제동원 역사관, 부산역 광장 등이 거론되고 있다.

노동자상 반납에도 건립특위는 최대한 일본영사관 쪽 가까이 설치하려는 입장이고, 시는 외교 문제 등을 고려해 강제동원 역사관에 설치해야 된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어 노동자상을 둘러싼 갈등을 한동안 지속할 것으로 보인다.

handbrother@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4/24 16:5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