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테크노 골리앗' 최홍만, 6월 10일 AFC서 복귀전

최홍만
최홍만[AFC 제공]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키 220㎝의 종합격투기 선수 '테크노 골리앗' 최홍만(39)이 다시 링에 오를 전망이다.

엔젤스파이팅챔피언십(AFC)은 최홍만이 오는 6월 10일 KBS 아레나 홀에서 열리는 'AFC12 - Hero of the Belt' 입식 스페셜 매치에 출전한다고 24일 밝혔다.

박호준 AFC 대표는 "강한 상대와 붙여 경기력을 끌어낼 것"이라며 "신장 190㎝ 이상의 전적 좋은 선수 4명을 물망에 두고 있다"고 소개했다.

박 대표는 "그중에는 현 AFC 무제한급 챔피언인 쟈코모 레모스도 포함돼 있다"고 덧붙였다.

올해 한국 나이로 불혹인 최홍만은 국내에 종합격투기 열풍을 이끈 선구자다.

41대 천하장사 출신으로 모래판을 정복한 뒤 2005년부터 2008년까지 일본 종합격투기 대회인 'K-1'에서 활약하며 12승 6패를 기록했다.

2007년 연말에 열린 '격투기 황제' 표도르 에멜리아넨코와의 대결은 평균 시청률 13.02%를 기록했다. 케이블TV 시청률로는 경이적인 기록이었다.

하지만 최홍만은 2008년 6월 뇌하수체 종양 제거 수술을 받은 뒤 급격히 약해졌다. 예전의 기량을 보여주지 못했다.

지난해 11월 10일 중국 마카오 베네시안 호텔에서 열린 격투기 대회에서는 자신보다 40㎝ 이상 작은 이룽(32·중국)에게 패해 자존심을 구겼다.

최홍만은 이롱의 뒤차기를 맞은 뒤 로블로(급소를 때리는 공격)를 어필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고, 그대로 TKO 패배가 선언됐다.

이에 실망한 팬들은 최홍만이 파이터가 아니라 연기자라고 조롱했다.

박 대표는 "최홍만이 (로블로 논란으로) 다친 마음을 치료할 시간이 조금 필요했다"며 그동안 공백이 있었던 배경을 설명했다.

한편, AFC는 티켓 판매 수익금을 희귀난치병 환아와 저소득 취약계층 어린이에게 전달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changy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4/24 13:5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