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KOVO 이사회 "국가대표 감독 임기 중에 구단 영입 금지"

"연맹이 협회, 김호철 감독 징계할 근거는 없어…OK저축은행은 사과"
김호철 한국 남자배구대표팀 감독
김호철 한국 남자배구대표팀 감독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한국배구연맹(KOVO) 회원사인 13개 구단이 "국가대표 감독의 재임 기간에 해당 지도자를 영입하지 말자"고 의견을 모았다.

김호철(64) 한국 남자배구대표팀 전임 감독이 재임 중 OK저축은행과 계약을 추진하는 파행을 지켜본 뒤 내린 결론이다.

KOVO는 24일 오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사무국 회의실에서 임시 이사회를 열었다. 남녀 13개 구단 중 11개 구단의 단장이 참석했다. 조원태 KOVO 총재도 함께 자리했다.

이사회 시작 전, OK저축은행 관계자가 "논란을 일으켜 죄송하다"라고 사과하고 재발 방지 약속했다.

하지만, KOVO는 OK저축은행과 김호철 감독을 징계하지 못했다.

전임 감독제는 대한배구협회의 결정 사항이다. 당연히 KOVO가 협회나 김호철 감독을 징계할 수 없다.

OK저축은행은 KOVO의 징계 대상이 될 수는 있다.

그러나 임시 이사회 자체가 징계를 위한 자리가 아니었고, KOVO도 "이번 '김호철 감독 사태'로 OK저축은행을 징계할 근거도 충분하지 않다"고 판단했다.

경기 지켜보는 김호철 감독
경기 지켜보는 김호철 감독[연합뉴스 자료사진]

김호철 감독은 2017년 4월 남자 배구대표팀 감독으로 부임했고 2018년 3월 한국 배구 사상 최초의 국가대표 전임 감독이 됐다.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한국 남자배구가 은메달을 따면서 협회는 김 감독을 재신임해 2022년 항저우 아시안게임까지 임기를 보장했다.

하지만 김호철 감독은 대표팀을 외면한 채 OK저축은행 지휘봉을 잡으려는 움직임을 보였다.

김 감독이 오한남 배구협회장을 만나 "대표팀에 전념하겠다"고 했지만, 이미 김 감독에 대한 신뢰가 크게 떨어진 상황이었다.

결국, 배구협회 스포츠 공정위원회는 19일 김호철 감독에게 '1년 자격정지'라는 중징계를 내렸다. 사실상 대표팀 사령탑에서 물러나야 하는 처벌이다.

KOVO도 '김호철 감독 사태'를 심각하게 바라봤다. KOVO는 대한배구협회에 해마다 '국가대표 운용'을 위해 6억원의 자금을 지원한다. 전임 감독제도 KOVO 회원사인 13개 V리그 구단의 지원 덕에 출범할 수 있었다.

그러나 KOVO는 이번 사태에 강경하게 대응할 수 없었다. '구단의 국가대표 감독 영입 금지'를 문서화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이번 임시 이사회로 같은 일이 발생하면 징계위원회에 회부할 근거가 생겼다. 하지만 더 확실한 재발방지책은 이를 문서화하는 것이다.

jiks7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4/24 13:3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