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종갑 사장 "산불, 한전 설비서 발화…민사 책임지겠다"

(고성=연합뉴스) 이종건 기자 = 김종갑 한국전력공사 사장은 24일 고성산불과 관련 "형사적으로는 책임이 없다 하더라도 민사적 책임은 지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인사하는 한전 사장
인사하는 한전 사장(고성=연합뉴스) 이종건 기자 = 24일 오전 강원 고성군 토성면사무소를 방문한 김종갑 한국전력공사 사장이 산불 이재민들에게 허리 숙여 인사하고 있다. 2019.4.24 momo@yna.co.kr

이날 산불피해 지역인 고성군을 방문한 김 사장은 토성면사무소에서 이재민들을 만나 이같이 밝혔다.

이 자리에서 김 사장은 "한전 설비에서 발화된 것에 대해 죄송하다"며 허리 숙여 사과하고 "수사결과 형사적인 책임은 없다 할지라도 민사적으로 책임질 부분은 책임지겠다"고 말했다.

그는 "현재 진행 중인 수사에 성실히 임하겠다"며 "결과가 나오면 대책위, 지자체와 협의해 어떤 조치를 해야 할지 구체적으로 논의하고 합당한 조치가 신속하게 이뤄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하지만 피해보상을 요구하는 현수막과 피켓을 들고 항의에 나선 이재민들은 "이번 산불은 한전 책임이 명백하다"며 즉각적인 손해배상을 촉구했다.

이재민들은 "이재민 보상책을 가지고 왔느냐"며 따지고 "대책을 제시하라"고 요구했다.

항의하는 산불 이재민
항의하는 산불 이재민(고성=연합뉴스) 이종건 기자 = 24일 오전 강원 고성군 토성면사무소를 방문한 김종갑 한국전력공사 사장에게 한 산불 이재민이 항의하고 있다. 2019.4.24 momo@yna.co.kr

한 이재민은 "배상에 대한 모든 약속은 문서로 남겨야 한다"고 요구했으며 또 다른 이재민은 "사망자 유족에 대해서는 왜 사과하지 않느냐"고 항의했다.

산불비상대책위원회도 "한전 발화가 명백한 원인이고 한전이 가해자인 것은 숨길 수가 없다"며 "한전이 모든 배상을 책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비대위는 "우리는 후퇴는 있을 수 없다"며 "한전의 배상이 없을 경우 우리는 그 즉시 투쟁에 돌입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와 관련 김 사장은 "사망자 유족들을 만나 사과드리고 모든 것은 다 서류로 남기겠다"고 답변했다.

산불 책임지고 보상하라
산불 책임지고 보상하라(고성=연합뉴스) 이종건 기자 = 24일 오전 강원 고성군 토성면사무소를 방문한 김종갑 한국전력공사 사장에게 산불피해 지역 주민들이 항의하고 있다.
2019.4.24 momo@yna.co.kr

한편 토성면사무소에서 이재민들에게 사과한 김 사장은 토성농협에 마련된 비대위 사무실로 자리를 옮겨 비대위 위원들과 30여분간 대화를 했다.

간담회를 마친 노장현 비대위원장은 "한전과 비대위가 참여하는 태스크포스(TF)를 구성, 대화와 접촉을 통해 배상문제 등을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노 위원장은 "하지만 한전과 대화가 제대로 진행되지 않을 경우 그 즉시 상경 투쟁 등 강경 대응에 나설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고성지역 비대위원들과 간담회를 마친 김 사장은 한국전력 속초지사로 이동, 속초지역 산불 이재민들과 산불 사망자 유족을 만나 사과했다.

유족에게 사과하는 한전 사장
유족에게 사과하는 한전 사장(속초=연합뉴스) 이종건 기자 = 24일 고성군에 이어 속초시를 방문한 김종갑 한국전력공사 사장이 한전 속초지사에서 산불 사망자 유족에게 사과하고 있다. 2019.4.24 momo@yna.co.kr

이 자리에서도 김 사장은 충분한 조치가 이뤄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mom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4/24 13:2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