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강정호, 애리조나전 9회 대타 뜬공 아웃…피츠버그는 3연패

피츠버그 강정호
피츠버그 강정호[USA 투데이 스포츠=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강정호(32·피츠버그 파이리츠)가 9회 대타로 출전해 뜬공으로 물러났다.

강정호는 24일(한국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피츠버그 PNC파크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의 홈경기에서 1-2로 뒤진 9회말 2사 2루에서 대타로 타석에 들어섰다.

클린트 허들 피츠버그 감독은 8번 콜 터커 타석에서 대타 강정호 카드를 꺼내들며 마지막 승부수를 띄웠다.

강정호는 애리조나 마무리 투수 그레그 홀랜드를 상대로 초구 슬라이더 유인구를 잘 골라냈으나 2구째 똑같은 원바운드 슬라이더에 배트가 허공을 갈랐다.

강정호는 3구째 슬라이더를 잡아당겼으나 힘이 실리지 않은 타구는 좌익수 데이비드 페랄타가 여유있게 잡아냈다.

강정호의 시즌 타율은 0.143에서 0.140(57타수 8안타)으로 소폭 하락했다.

피츠버그(12승 9패)는 애리조나에 1-2로 역전패하며 3연패에 빠졌다.

강정호 대신 5번 타자 3루수로 선발 출전한 콜린 모란은 첫 타석에서 선취점의 발판이 되는 내야안타를 쳐내며 4타수 1안타 1득점을 기록했다.

피츠버그는 애리조나보다 1개 더 많은 7안타를 치고도 1득점에 그치며 연패를 막지 못했다.

4번 조시 벨이 잔루를 5개 남기며 4타수 무안타로 침묵한 것이 뼈아팠다.

changy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4/24 11:0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