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성남·안산 등에 '청년 일자리 연계' 공공임대 1천170가구

국토부, 소호형 주거클러스터 사업 후보지 6곳 선정

(세종=연합뉴스) 신호경 기자 = 경기 성남·안산 등에 청년 계층의 창업·일자리까지 고려한 1천여개의 공공임대주택이 공급된다.

국토교통부는 지방자치단체 6곳의 1천170가구를 '소호형 주거클러스터 사업' 후보지로 선정했다고 24일 밝혔다.

소호형 주거클러스터 사업은 청년층의 일자리와 연계된 공공임대주택 사업으로, 창업을 돕는 서비스·지원시설과 연계한 '창업지원 주택' 사업과 지자체별 전략산업 종사자에게 집을 빌려주는 '지역전략산업 지원주택' 사업 두 가지로 크게 나뉜다. 전략산업 종사자는 지자체가 지역전략산업 육성에 필요하다고 인정한 사람을 말한다.

공공임대주택(PG)
공공임대주택(PG)

이번에 지자체 공모를 거쳐 선정된 후보지는 지역전략산업 지원주택 1천70가구(5곳), 창업지원 주택 100가구(1곳) 규모다.

지역전략산업 지원주택은 경기 성남·인천 남동·충남 천안·경남 진주에, 창업지원 주택은 경기 안산에 마련된다.

향후 입주자는 지자체장이 선정하는데, 기본적으로 무주택자인 청년 창업자나 전략산업 종사자 가운데 지자체가 정한 구체적 기준에 맞는 사람이 주택을 임대받을 수 있다.

소호형 주거클러스터 사업의 임대료는 시세의 약 72% 수준이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이번에 선정된 지역을 포함해 전국 23곳에서 소호형 주거클러스터 사업이 진행되고 있다"며 "올해 판교2밸리 등 창업지원 주택 5곳은 청년 창업가 입주자도 모집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성남·안산 등에 '일자리 연계형' 공공임대주택 1천170가구
성남·안산 등에 '일자리 연계형' 공공임대주택 1천170가구

shk99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4/24 11: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