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오신환 '비토' 파장…바른미래, 이번엔 '사보임' 놓고 극한충돌(종합)

사개특위 사보임 촉각…손학규 "사보임 요청 해석", 吳 "사보임 거부"
강행시 분당 수순 가능성…유승민계, 의총요구 등 집단행동 돌입
오신환 바른미래당 의원[연합뉴스 자료사진]
오신환 바른미래당 의원[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방현덕 기자 = 극한 갈등 속에 선거제·개혁법안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합의안을 추인한 바른미래당이 또다시 내홍의 소용돌이에 빠져들고 있다.

국회 사법개혁특별위원회 바른미래당 간사인 오신환 의원이 24일 패스트트랙 반대표를 던지겠다고 공언했기 때문이다.

오 의원이 실제 반대표를 행사한다면 사개특위는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 설치법안과 검경수사권 조정법안을 패스트트랙에 올릴 수 없다. 이는 여야 4당의 패스트트랙 무산을 뜻한다.

더불어민주당 8명, 자유한국당 7명, 바른미래당 2명, 민주평화당 1명 등 18명으로 꾸려진 사개특위에서 패스트트랙이 지정되려면 재적 위원 5분의 3, 즉 11명 이상의 찬성이 필요하다

한국당 의원들과 오 의원이 반대표를 던지면 찬성 10명, 반대 8명으로, 사개특위에서의 패스트트랙 지정은 부결된다.

오 의원은 그간 '소신'을 들어 패스트트랙에 반대 입장을 표명해왔다.

이에 김관영 원내대표 등 바른미래당 지도부가 오 의원을 사개특위에서 사임시킬 기미를 보이자 유승민계 의원을 중심으로 한 '반대파'들은 집단 반발에 돌입했다.

유 의원 등 '반대파' 10명은 이날 긴급 의원총회 소집 요구서를 당에 제출했다. 이에 따라 김 원내대표는 48시간 이내에 의총을 소집해야 한다고 유 의원 등은 밝혔다. 이들은 오후 5시 30분 유 의원실에서 긴급회동도 할 예정이다.

이들 중 지상욱·이태규 의원은 국회 정론관 회견에서 손 대표의 탄핵과 김 원내대표 불신임을 위한 의원총회를 공식 주장하기도 했다.

지 의원은 "(오 의원에 대한) 사보임을 강행하면 (패스트트랙 표결) 조건이 깨지는 것"이라며 "패스트트랙을 추인한 과반 표결 자체도 무효"라고 말했다.

지 의원은 이와 별도로 페이스북에 전날 메모한 의총 발언을 올리고 김 원내대표가 "그 건은 약속해 드린다", "저는 안된다고 말씀드렸고요"라며 오 의원을 사보임하지 않겠다는 확약을 했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그러나 김 원내대표는 취재진과 만나 "(사보임을 않겠다는 약속은) 그쪽(바른정당 출신 의원)의 주장"이라며 사보임 강행 의사를 내비쳤다.

손학규 대표도 기자들에게 "오 의원이 '나는 반대표를 던질 테니 사보임을 해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하는 등 양측의 간극은 좁혀지지 않는 상태다.

오신환 '비토' 파장…바른미래, 이번엔 '사보임' 놓고 극한충돌(종합) - 2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연합뉴스 자료사진]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 상황에서 오 의원은 취재진에게 문자 메시지를 보내 "김 원내대표는 사보임을 안 하겠다고 약속했었다"며 "저는 단연코 사보임을 거부한다"고 밝혔다.

그는 "'사개특위 위원을 사임할 뜻이 전혀 없음을 분명히 밝힌다'고 국회의장실과 (국회사무처) 의사과에 공문을 접수했음을 알려드린다"고도 말했다. 국회 사무처가 발간한 '국회법 해설서'가 사보임에 대해 '질병 등 위원회 활동이 특히 곤란한 경우로 한정돼야 한다'고 설명한 페이지의 사진을 첨부하기도 했다.

오 의원 사보임 여부는 여야 4당의 패스트트랙 성패뿐 아니라 바른미래당의 앞날과도 무관치 않아 보인다. 자칫 바른미래당이 분당 수순으로 접어드는 촉매제가 될 수도 있다.

전날 패스트트랙 합의안이 단 1표 차로 추인돼 갈등의 불씨를 남긴 상황에서 김 원내대표가 패스트트랙 추진을 위해 오 의원 사보임을 강행한다면 '반대파'를 중심으로 한 극한의 대치는 불가피하다.

현재로서는 유승민계 의원들이 주축이지만, 이날 지 의원 회견에 국민의당 출신 이태규 의원이 공동으로 나선 것은 향후 당의 다른 축 안철수계가 퇴진 운동에 동참할 가능성을 내비치는 대목이다.

안철수 전 의원의 측근으로 분류되는 이 의원은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의 화학적 결합을 상징하는 모습이라 생각해 오전에 우리 둘이 기자회견 하자고 했다"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김 원내대표가 사보임 논란을 의식해 오 의원을 교체한 뒤 자신도 원내대표직을 내려놓는 방안을 택할 수도 있다고 거론한다.

bangh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4/24 17:0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