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제주 바다 괭생이모자반 다량 출현…양식장·항만 피해주의보

송고시간2019-04-23 16:39

추가 유입 가능성 우려, 해류 따라 수백㎞까지 이동

제주 해역 괭생이모자반
제주 해역 괭생이모자반

[국립수산과학원 제공]

(부산=연합뉴스) 김재홍 기자 = 제주 해역에 괭생이모자반이 다량 출현해 주의가 요구된다.

국립수산과학원은 이달 20일과 21일 제주 동쪽 해역에서 직경 1∼5m 크기 괭생이모자반 덩어리가 1㏊당 10개체가량 발견됐다고 23일 밝혔다.

수과원은 위성(LANDSAT-8) 자료에서도 제주 남부와 북부 추자도 주변 해역에서 괭생이모자반 띠가 있는 것으로 확인돼 유입이 지속할 것으로 예상한다.

괭생이모자반 측정
괭생이모자반 측정

[국립수산과학원 제공]

대규모 띠 형태로 이동하는 해조류인 괭생이모자반 덩어리는 선박 스크루에 감겨 조업과 항해에 지장을 초래한다.

양식장 그물 등에 달라붙어 시설물 파손과 유실 등 피해로도 이어진다.

괭생이모자반은 갈조류 일종인데 동아시아 지역에 폭넓게 분포하며, 겨울철이 주 성장 시기다.

파도 등에 의해 암반에서 떨어져도 그 가지에 수많은 공기주머니(기낭)가 있어 해류를 따라 서식지로부터 수백㎞까지 이동한다.

수과원은 선박, 지구탐사위성, 무인기(드론) 등 가능한 모든 수단을 이용해 괭생이모자반 조기예보 체계를 가동하는 한편 피해를 최소화하려고 지자체 등 유관기관과 긴밀한 협조체계를 유지하고 있다.

제주 해역서 건져 올린 괭생이모자반
제주 해역서 건져 올린 괭생이모자반

[국립수산과학원 제공]

서장우 수과원 원장은 "괭생이모자반 이동 경로에 대한 과학적인 예찰·예보를 신속하게 전파하겠다"며 "수산 및 항만시설과 선박 운항 등에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각별한 주의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pitbul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