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두산인 봉사의 날'…두산중 임직원들 이웃돕기 한마음

옷걸이 수납장, 테이블 등 직접 만들어 아동센터에 전달
(창원=연합뉴스) '두산인 봉사의 날'인 23일 경남 창원시 마산합포구 오동동 문화광장에서 두산중공업 직원들이 지역아동센터에 보낼 가구를 만들고 있다. 왼쪽 첫 번째는 허성무 창원시장, 오른쪽 두 번째는 정연인 두산중공업 대표이사. 2019.4.23 [창원시청 제공]
(창원=연합뉴스) '두산인 봉사의 날'인 23일 경남 창원시 마산합포구 오동동 문화광장에서 두산중공업 직원들이 지역아동센터에 보낼 가구를 만들고 있다. 왼쪽 첫 번째는 허성무 창원시장, 오른쪽 두 번째는 정연인 두산중공업 대표이사. 2019.4.23 [창원시청 제공]

(창원=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두산중공업 임직원들이 '두산인 봉사의 날'인 23일 본사가 있는 경남 창원시에서 대대적인 사회봉사를 했다.

정연인 대표이사 등 이 회사 임직원 1천여 명은 이날 오동동 문화광장에서 지역아동센터에 보낼 가구를 직접 제작했다.

허성무 창원시장, 한철수 창원상공회의소 회장, 홍성희 두산중공업 협력사 회장도 힘을 보탰다.

오동동 문화광장이 '일일 가구공방'으로 변했다.

봄비가 내리자 참가자들은 가설 천막 아래서 직접 목재에 색깔을 입히거나 망치로 두드리고 전동 드릴로 볼트를 조이는 방법으로 정성껏 가구를 만들었다.

두산중공업은 이날 임직원 만든 옷걸이 수납장, 좌식 테이블 120여 개를 만들어 지역아동센터 등에 전달했다.

두산인 봉사의 날 아동센터에 가구 전달
두산인 봉사의 날 아동센터에 가구 전달[창원시청 제공]

두산중공업 임직원들은 지난해와 2017년에는 교구 수납장, 테이블 등을 만들어 지역사회에 기증했다.

정연인 대표이사는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것은 두산중공업 구성원들의 의무이자 보람이다"며 "일회성이 아닌 중장기적 관점에서 지역밀착형 사회공헌활동을 지속하겠다"고 말했다.

두산중공업은 2014년 10월부터 '두산인 봉사의 날'을 정해 대규모 봉사활동을 한다.

두산인 봉사의 날에는 국내는 물론이고 아시아, 미주, 유럽 등 세계 20개국 임직원들이 일제히 봉사활동에 나선다.

seam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4/23 15:2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