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심평원 공채시험서 답안지 교체 혼란…수험생 "부정행위 가능성"

김승택 원장 "응시생에 심려 끼쳐 죄송, 대책 마련 중"
건강보험심사평가원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연합뉴스TV]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보건복지부 산하 공공기관인 건강보험심사평가원(심평원) 신입사원 채용 시험장에서 엉뚱한 답안지가 배포되는 등 공정성 시비 소지가 있는 사고가 벌어져 원장이 직접 사과에 나섰다

하지만 심평원은 사고 발생 만 3일이 지나도록 재시험 여부 등 대책을 내놓지 않고 있다.

김승택 심평원 원장은 23일 기관 홈페이지에 사과문을 게시하고, "지난 20일 서울 진선여중에서 실시한 신규직원 채용 필기시험(심사직 5급 일반) 도중, 일부 고사장에서 답안지 배포 및 교체과정의 혼란으로 응시생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렸다"며 "빠른 시일 내에 최선의 대책을 마련해 알려드리겠다"고 밝혔다.

심평원 공채시험 준비생들이 가입한 인터넷 카페 등에 따르면, 지난 20일 필기전형 1교시 중 일부 시험장에서는 OMR 답안지가 잘못 배포됐다. 시험 문항은 80개였으나 답안지는 50문항용이었다.

심평원은 잘못을 인지한 후 1교시 도중에 80문항짜리 답안지를 새로 배포했고, 수험생들은 이름과 수험번호, 답안을 새로 써넣었다.

하지만 심평원은 2교시까지 시험을 마친 후, 애초 50문항짜리 답안지를 받았던 시험장에 다시 한번 답안지를 나눠주며 중간에 교체했던 답안지의 내용을 그대로 옮겨적으라고 지시했다.

시험이 끝나자 인터넷 카페에서는 시험 공정성에 문제가 있다는 지적이 계속 올라왔다.

1교시와 2교시 사이에는 30분간의 휴식시간이 주어졌는데, 당시 수험생들이 휴대전화로 답안을 공유했기 때문에, 일부 수험생은 답안지 최종 교체과정에서 답을 고쳐 썼을 가능성이 있다는 문제 제기다.

또 최종 답안지 교체에 주어진 시간이 시험장별로 달라 일부는 10분이었고, 일부는 시간제한이 없었다는 이야기도 나왔다.

이 때문에 인터넷 카페에서는 한두 문제로 합격과 불합격이 갈리는 상황에서 공공기관답지 않게 황당한 일이 벌어졌다는 분위기다.

A씨는 "당연히 그런 일이 없어야겠지만 부정행위 가능성이 하나도 없지는 않은 상황"이라며 "시험 끝난 후 수험표를 걷어가지도 않아서 수험표에 문제나 답이 적혀 있었고 (최종 답안지 교체과정에서) 정답을 적을 수도 있었다"고 말했다.

심평원은 이날에서야 긴급 대책회의를 열었지만, 아직 구체적인 대책은 나오지 않았다.

심평원 관계자는 "일부 고사장에서 혼란이 있었던 게 확인이 되었고, 재시험 가능성 등을 논의하고 있어 대책을 곧 내놓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상반기 채용이 예정된 인원은 심사직 192명, 행정직 57명, 전산직 30명, 연구직 15명 등 총 294명이다.

withwit@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4/23 14:5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