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미, 연합공중훈련 2주간 실시…맥스선더 10년 만에 폐지

F-15K·F-16 전투기·호주 E-7A 공중조기경보기 등 참가
E-7A 공중조기경보기
E-7A 공중조기경보기[호주 공군 인터넷 홈피 캡처]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한미는 22일부터 2주간 일정으로 연합편대군 종합훈련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군의 한 소식통은 23일 "공군과 주한 미 공군 전력 수십 대가 참가하는 연합편대군 종합훈련을 2주간 일정으로 어제부터 실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미는 기존 대규모 항공훈련인 맥스선더(Max Thunder)를 대체해 이 훈련을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로써 맥스선더는 10년 만에 역사 속으로 사라졌다. 맥스선더는 미국 공군이 알래스카에서 실시하는 다국적 훈련을 본 떠 2009년부터 매년 시행하던 연합훈련으로 한미 공군 전력 100여대가 참가했다.

이번 훈련에는 우리 공군의 F-15K와 KF-16 전투기, 항공통제기(피스아이)를 비롯한 주한 미 공군의 F-16 전투기 등이 참가했다. 호주의 공중조기경보기인 E-7A도 참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미 군 당국은 현 한반도 안보정세를 고려해 훈련을 맥스선더 때보다 규모를 축소해 '로키'(low key·절제된 기조)로 진행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three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4/23 12: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