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스타벅스 커피 퇴비로 키운 농산물 스타벅스서 다시 만난다"

스타벅스, 평택시와 상생 협약 체결
스타벅스 평택시와 농가 상생 협약 체결
스타벅스 평택시와 농가 상생 협약 체결[스타벅스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박성진 기자 = 스타벅스 커피박(커피 찌꺼기)이 퇴비가 돼 농토에 뿌려지고, 이 퇴비의 양분으로 자란 우리 농산물이 다시 스타벅스 상품으로 태어난다.

스타벅스커피 코리아는 22일 경기 평택시와 자원순환사회연대, 평택시 소재 미듬영농조합법인과 함께 이런 내용을 핵심으로 하는 기업과 지역 간 상생협약을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이 협약으로 스타벅스는 평택시 농가에 친환경 커피박 퇴비를 지원하고, 해당 지역 농산물을 활용한 다양한 상품 개발과 판매에 나선다.

스타벅스는 커피 찌꺼기 퇴비 1만3천500포대를 평택 농가에 기부하고 농촌일손 돕기 등 봉사활동에도 적극적으로 참여할 예정이다.

스타벅스는 현재까지 평택 농산물을 활용해 라이츠칩, 리얼후루츠 사과, 비스코티 등 다양한 제품을 개발해 오고 있다. 최근에는 평택 쌀로 만든 쌀빵 4종을 출시했다.

스타벅스 관계자는 "시 단위 지방자치단체와 직접 상생협약을 맺고 협력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며 "지역 농산물을 활용한 상품을 내놓아 농가에 새로운 부가가치를 창출하고, 환경도 보호하겠다"고 말했다.

sungjin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4/23 11:2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