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 "韓피해 원치 않아"…이란과 北 동일선상 놓고 간접압박도

美 이란원유 협상팀 연합뉴스 인터뷰…"韓도 중동 안정 목표 공유"
"트럼프 행정부, 北·이란이 선두인 핵·미사일 확산에 아주 진지"
브라이언 훅 미 국무부 이란특별대표
브라이언 훅 미 국무부 이란특별대표(워싱턴=연합뉴스) 브라이언 훅 미 국무부 이란특별대표가 22일(현지시간) 이란산 원유 수입금지 예외조치 연장 불허와 관련해 연합뉴스 및 연합뉴스TV와 인터뷰하고 있다.

(워싱턴=연합뉴스) 백나리 이해아 특파원 = 미국 정부 당국자는 22일(현지시간) 이란산 원유 수입금지 예외연장 불허 조치로 한국이 피해를 보길 원치 않는다면서 중동의 평화와 안정이라는 폭넓은 목표를 한국도 공유하고 있다고 밝혔다.

대이란 최대압박 조치로 북한에 간접적 메시지를 보내려는 것이냐는 질문에는 즉답하지 않았지만 북한과 이란을 나란히 핵확산 주범으로 꼽으며 간접적인 대북 압박 메시지를 발신하기도 했다.

브라이언 훅 국무부 이란특별대표는 이날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한국 등 8개국에 대한 이란산 원유 수입금지 예외조치 연장 불허를 발표한 뒤 연합뉴스 및 연합뉴스TV와의 인터뷰에서 "우리는 한국과 아주 강한 동맹"이라며 "(한국이) 경제적 피해를 보기를 원치 않는다"고 말했다.

훅 대표는 "한국도 더 평화롭고 안정적인 중동이라는 폭넓은 목표를 공유하고 있다고 본다"면서 "그들(한국)도 이란이 핵무기를 얻거나 (중동) 지역에서의 미사일 확산을 원치 않는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란뿐만 아니라 싱가포르와 미국, 카타르도 콘덴세이트(초경질유) 생산국이고 (한국 등에 구매처를 바꿀) 많은 시간을 줬다"면서 "우리는 공급에 중단이 없도록 한국과의 협력에 전념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훅 대표는 "우리가 이란의 원유 수출에 진지하게 대응하지 않는다면 중동에서의 이란의 행동을 바꿀 수 있는 방법이 없다"면서 "동맹에는 한 가지 이슈만 있는 것이 아니고 우리는 북한의 핵·미사일 프로그램 문제에 대해 한국과 협력해왔다"고 부연했다.

프랜시스 패넌 미 국무부 에너지·자원(ENR) 차관보
프랜시스 패넌 미 국무부 에너지·자원(ENR) 차관보(워싱턴=연합뉴스) 프랜시스 패넌 미 국무부 에너지·자원(ENR) 차관보가 22일(현지시간) 이란산 원유 수입금지 예외조치 연장 불허와 관련해 연합뉴스 및 연합뉴스TV와 인터뷰하고 있다.

한국 정부와 이란산 원유수입 예외 연장 문제를 논의해온 프랜시스 패넌 국무부 에너지·자원(ENR) 차관보도 이날 연합뉴스와의 인터뷰를 통해 "한미 간 동맹은 분명히 지속적인 것이고 이는 계속될 것"이라면서 모든 나라가 똑같은 대우를 받는 것이며 이번 연장 불허 조치로 한국에 피해를 주는 것이 아니라고 강조했다.

훅 대표는 이번 조치에 북한에 대한 간접적 메시지가 담겨있느냐는 질문에는 "이번 조치는 트럼프 행정부가 (핵)비확산과 미사일 확산에 아주 진지하다는 걸 보여준다"면서 "북한과 이란은 이 분야에서 선두를 달리는 두 나라"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들(이란과 북한)은 아직 핵보유국이 아니고 (그들이) 그런 능력을 갖추지 못하게 하고 싶다"면서 "이전과 다르게 하지 않으면 북한이 이미 (핵·미사일 실험으로) 이룬 걸 이란도 이룰 수 있는 여건을 조성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조치가 북한을 겨냥한 것인지 시인도 부인도 하지 않았지만 이란과 북한을 동일 선상에 놓고 있다는 취지의 답변을 통해 우회적으로 대북 압박 메시지를 내놓은 것으로 풀이된다.

미국 정부는 5월 1일까지인 이란산 원유 수입금지 예외조치를 연장하지 않겠다고 이날 발표했다. 지난해 11월 한국과 일본, 중국, 인도 등 8개국에 예외를 인정해줬던 것을 연장하지 않은 것으로 한국 정유·석유화학 업계에 타격이 예상된다.

nari@yna.co.kr

hagu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4/23 06:4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