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현장 In] '메르스 또 터지면 어쩌나' 釜·慶 권역 응급의료 구멍

부산대병원 권역 응급의료센터 퇴출 후 7개월째 대안 마련 못 해
부산대병원
부산대병원[연합뉴스 자료사진]

(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보건복지부가 지정하는 부산·경남 권역응급의료센터가 적정규모(3곳)보다 부족한 상태가 장기화하고 있다.

지난해 9월 부산대병원이 응급의료 기준 미달로 권역응급의료센터에서 퇴출당한 이후 별다른 대안 없이 다시 부산대병원에 기대하는 분위기로 가고 있다.

권역응급의료기관은 응급의료법에 따른 최상위 응급의료기관이다.

권역응급의료센터가 부족하면 대형 재난이나 2015년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과 같은 감염병 사태가 발생했을 때 대처하는 능력이 떨어지게 된다.

부산대병원 지정 취소 이후 현재 동아대병원과 양산부산대병원만이 권역응급의료센터로 운영되고 있다.

권역응급의료센터 부족 상황이 수개월째 지속하자 부산시는 최근 부산대병원과 해운대백병원, 부산백병원 등이 참여하는 회의를 열고 대응책을 논의했다.

이날 회의에서 해운대백병원과 부산백병원이 부산대병원 대신 권역응급의료센터로 지정받는 방안이 논의됐다.

해운대백병원은 권역응급의료센터 지정을 받으려면 최소 20억원을 들여 음압 병상 등 기준에 필요한 일부 시설을 보완해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부산백병원도 현재 여건상 어렵다는 뜻을 시에 전달했다.

이 때문에 부산대병원이 문제가 된 응급의료 기준 미달 상황을 해소하는 방안을 마련해 5월 17일까지 진행될 복지부의 권역응급의료센터 추가 모집에 응모하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

하지만 이 역시 간단치가 않다.

부산·경남권 응급의료센터 역할을 해온 부산대병원은 메르스 사태 이후 강화된 응급의료 기준에 따라 병원시설 확장을 못 해 이미 권역응급의료센터 지정에서 취소됐다.

복지부가 요구한 기준은 응급환자 진료구역 10병상 이상. 중증응급환자 진료구역 8병상 이상, 병상 간격 1.5m 확보 등이다.

부산대병원은 정해진 병상 수를 유지하면서 병상 간격 1.5m를 확보하려면 응급센터 공간을 늘려야 하는데 부산 서구 원도심에 위치한 병원 부지 특성상 당장 시설을 확충할 수가 없었다.

부산대병원은 한정된 부지에서 각종 시설이 이미 포화상태에 있어 확장공사를 할 수 있는 공간을 마련할 수 없는 상태다.

강릉 펜션 사고 학생 병원 이송
강릉 펜션 사고 학생 병원 이송[연합뉴스 자료사진]

대안으로 응급실 인근 다른 공간을 확보하는 방안이 검토되는 것으로 전해졌다.

부산대병원 관계자는 "현재 응급의료센터 재지정을 위한 여러 가지 방안을 두고 검토 중"이라고만 밝혔다.

부산시 측은 "권역응급의료센터에서 탈락한 부산대병원은 부산시장이 지정하는 지역응급의료센터로 운영되고 있어 응급의료 공백은 없지만 부산대병원을 비롯한 지역의료계와 함께 해결방안을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

권역응급의료센터 응급실은 24시간 응급의학전문의가 상주하고 중증응급환자는 전문의가 직접 진료하며 응급실에서도 중환자실 수준으로 환자 모니터링과 간호 서비스를 제공한다.

중증응급환자 진료 이외에 재난 대비·대응, 응급의료종사자 교육·훈련 등도 한다.

cc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4/24 06:3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