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약물중독 비상 걸린 美…진통제 펜타닐, 대량살상무기 지정 검토

송고시간2019-04-22 09:40

CNN, 국토안보부 메모 인용해 보도…"화학 테러에 악용 우려"

미국 세관에 적발된 펜타닐
미국 세관에 적발된 펜타닐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고미혜 기자 = 늘어나는 약물 중독 사망으로 골머리를 앓고 있는 미국 정부가 마약성 진통제 펜타닐을 대량살상무기(WMD)로 지정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약물중독 비상 걸린 美…진통제 펜타닐, 대량살상무기 지정 검토 - 2

미국 CNN은 21일(현지시간) 국토안보부의 내부 메모를 인용해 국방부와 국토안보부가 화학무기로 악용될 위험이 있는 펜타닐의 암시장 유통 확산을 막기 위해 WMD로 공식 지정하는 방안을 논의했다고 보도했다.

제임스 맥도널 국토안보부 차관보는 이달 초 해임된 커스텐 닐슨 전 장관에게 지난 2월 보낸 이 메모에서 "펜타닐은 독성이 높고 손에 넣기 쉬워서 전통적이지 않은 화학무기 공격을 원하는 이들에게 매력적"이라고 표현했다.

펜타닐은 오피오이드계의 합성 마약성 진통제로, 마취제로도 쓰인다.

미국 정부는 오래전부터 펜타닐이 테러 무기로 악용될 가능성을 우려해왔다. 독성이 높은 펜타닐이 공기나 물을 통해 퍼지면 끔찍한 살상 효과를 낼 수 있다는 것이다.

실제로 지난 2002년 러시아군은 체젠 반군이 인질극을 벌인 모스크바의 한 극장에 통풍 장치를 통해 펜타닐을 활용한 신경가스를 주입했고, 테러범 전원과 인질 등 100여 명이 목숨을 잃었다.

앤디 웨버 전 국방부 차관보는 CNN에 "그때 미국 국방부는 러시아군이 펜타닐 유사 성분을 화학무기로 개발하고 있으며 우리도 대책을 강구해야 함을 알아챘다"며 "펜타닐은 잠재적으로 매우 매우 위험한 물질"이라고 말했다.

이러한 가운데 최근 미국 내에서 약물 중독 사망 문제가 더욱 심각해지면서 펜타닐의 WMD 지정 논의가 더욱 탄력을 받게 됐다.

지난 2017년 기준 미국에서는 약물 과다 투여로 인한 사망이 7만2천 건 발생했는데 이중 3만 건이 펜타닐이나 펜타닐 파생 성분으로 인한 죽음이었다.

펜타닐은 중국에서 대량으로 생산돼 최근 다크웹을 통해 활발히 유통되고 있다.

펜타닐 등 오피오이드 오남용 문제가 심각해지면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지난해 불법 거래상을 사형에 처해야 한다며 '오피오이드와의 전쟁'을 선언하기도했다.

미국의 압박 속에 중국 정부는 최근 펜타닐을 '마취약품과 정신약품 통제 보충 목록'에 포함해 통제를 강화했다.

펜타닐이 WMD로 지정되면 정부는 펜타닐의 불법 유입을 적발하기 위한 기술을 개발하는 데 더 많은 자원을 투입하는 등 펜타닐 단속에 보다 신속하고 효과적으로 나설 수 있게 된다고 CNN은 설명했다.

mihy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