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입사 때 '천대'받는 한자·국사…"불필요 스펙 1위"

송고시간2019-04-22 08:08

사람인 385개 업체 설문조사…직무역량 중시 채용문화 영향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기자 = 직무역량을 중시하는 채용 문화가 확산하면서 과거 '기본'으로 여겨지던 한자와 한국사, 이색 경험 등은 최근 입사 전형 통과에 별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22일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에 따르면 최근 385개 기업을 대상으로 '채용 시 스펙 중요도'에 대해 조사한 결과 전체의 73.2%가 입사지원서를 검토할 때 불필요한 스펙이 있다고 답했다.

채용 평가시 고려하지 않은 스펙으로는 '한자·한국사 자격증'을 꼽은 기업이 전체의 48.2%(이하 복수응답)에 달해 가장 많았고, '극기·이색 경험'(46.5%)이 근소한 차이로 뒤를 이었다.

이밖에 동아리 활동 경험(26.6%), 석·박사 학위(25.5%), 봉사활동 경험(25.2%), 해외 유학·연수 경험(22.7%)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그 이유에 대해서는 전체의 64.2%가 '실제 업무에 필요 없어서'라고 답했으며, '직무와의 연관성 부족'(60.6%)과 '변별력이 없어서'(34.8%)라는 응답도 비교적 많았다.

채용 평가시 기본으로 갖춰야 하는 '스펙'에 대해서는 '전공'이라는 응답이 52.4%로 가장 많았으며 ▲ 인턴 경험(39.9%) ▲ 아르바이트 경험(29.6%) ▲ 학점(26.8%) 등의 순이었다.

사람인 임민욱 팀장은 "불확실성으로 인한 두려움으로 다양한 스펙을 쌓는 데 에너지를 분산하기보다는 지원하는 포지션에서 자신의 강점으로 보여줄 수 있는 스펙에 집중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입사 때 '천대'받는 한자·국사…"불필요 스펙 1위"
입사 때 '천대'받는 한자·국사…"불필요 스펙 1위"

[사람인 제공]

huma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