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마약 투약' 버닝썬 MD 애나, 영장기각…"마약유통, 소명 부족"

법원 "마약 투약은 인정…유통 혐의는 범죄사실에 없고 소명 부족"
'마약 혐의' 애나
'마약 혐의' 애나(서울=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마약 투약 혐의를 받는 클럽 MD(영업사원) 출신 중국인 여성 A 씨(일명 '애나')가 19일 오전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정래원 기자 = 마약을 투약하고 유통한 혐의 등을 받는 서울 강남 클럽 버닝썬 MD(영업 담당자) A(일명 '애나')씨의 구속영장이 기각됐다.

서울중앙지법 신종열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19일 "마약 투약 혐의는 인정되지만, 유통 혐의는 범죄사실에 포함되지 않았으며 소명도 부족하다"며 A씨의 구속영장을 기각했다.

신 부장판사는 이어 "A씨가 마약류 범죄로 처벌을 받은 전력이 없는 점과 A씨의 주거 현황 등을 고려하면 현 단계에서 구속의 필요성 및 상당성을 인정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과거 버닝썬에서 손님을 유치하고 수수료를 받는 MD로 활동한 A씨는 버닝썬 VIP 고객들에게 마약을 판매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일부 마약류에 대해 양성 반응이 나오기도 했다

on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4/19 21:2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