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백악관 "트럼프-아베, 北 FFVD 등 논의할 것"

이달·내달 연쇄 미일 정상회담 일정 확인

(서울=연합뉴스) 이세원 기자 = 미국 백악관은 18일(현지시간)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의 내주 미국 방문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다음달 일본 방문 계획을 공식 발표했다.

백악관은 이날 성명에서 아베 총리와 부인 아키에(昭惠) 여사가 이달 26∼27일 백악관을 방문하며 이를 계기로 양국 정상회담이 개최될 것임을 확인했다.

2018년 6월 7일 미국 백악관에서 도널드 트럼프(오른쪽) 미국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공동 기자회견 중 악수하고 있다.[EPA=연합뉴스 자료사진]
2018년 6월 7일 미국 백악관에서 도널드 트럼프(오른쪽) 미국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공동 기자회견 중 악수하고 있다.[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백악관은 "트럼프 대통령과 아베 총리 간 회담은 인도·태평양 지역과 세계의 평화·안정·번영을 위한 초석으로서의 미일 동맹을 재확인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두 정상이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FFVD) 달성 노력을 포함한 북한과 관련된 최근 진전 상황을 논의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백악관은 양국 간 무역과 투자 증진 방안을 포함한 자유롭고 개방된 인도·태평양 지역에 대한 공유 비전을 진전시키는 방안도 함께 논의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백악관은 일본 정부의 발표에 맞춰서 트럼프 대통령이 부인 멜라니 여사와 함께 다음 달 25∼28일 일본을 방문한다는 계획도 함께 공개했다.

일왕 즉위 앞둔 나루히토 왕세자
일왕 즉위 앞둔 나루히토 왕세자[AP=연합뉴스 자료사진]

트럼프 대통령은 나루히토(德仁) 왕세자가 다음 달 1일 일왕으로 즉위한 후 첫 국빈으로서 일본을 방문하는 것이라고 백악관은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일본 국빈 방문은 미일 양 국민의 유대를 강화하고 양국 동맹·파트너 관계의 중요성을 잘 보여줄 것이라고 백악관은 기대감을 표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국빈 방문 중 나루히토 새 일왕 부부를 만나며 이후 아베 총리와 정상회담을 한다.

sewon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4/19 11:5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