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文대통령, 한-우즈베크 원격협진 시연 참관…"환자 안심되겠다"

한국서 치료받고 우즈베크로 돌아온 환자, 양국 의사로부터 진료받아
文대통령 "협진 보니 참 든든…원격의료에 대한 우리 국민 인식도 개선되길"
원격진료받은 환자와 대화하는 문 대통령
원격진료받은 환자와 대화하는 문 대통령(타슈켄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후(현지시간) 타슈켄트 인하대(IUT)에서 원격협진 시연을 보면서 원격진료받은 환자와 대화하고 있다. 2014년 개교한 IUT는 우즈베키스탄 정부가 한국의 정보통신기술(ICT) 인재양성 시스템을 전수받기 위해 타슈켄트에 설립한 대학이다. 인하대는 설립자문과 학사운영을 지원하고 있다. 2019.4.18 xyz@yna.co.kr

(타슈켄트=연합뉴스) 이상헌 박경준 기자 = "한국에서 진료한 선생님과 직접 대화하니 더 안심될 것 같네요."

우즈베키스탄을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8일(현지시간) 우즈베키스탄 수도 타슈켄트에 위치한 '타슈켄트 인하대'를 방문해 양국 의료진 간 원격협진 시연을 참관했다.

타슈켄트 인하대는 인하대가 2014년 6월 우즈베크 정부와 설립 협정을 체결하고 그해 10월에 개교한 학교다.

문 대통령은 무자파 잘라로브 타슈켄트 인하대 총장대행의 영접을 받으며 학교 안으로 들어섰다.

건물 1층에는 타슈켄트 소아의료센터 소아 신장 전문의인 코밀존 함자예프 씨와 우즈베크인 환자가 원격협진을 준비하고 있었다.

현장 관계자는 우즈베크인 환자가 지난 2016년 한국에서 치료를 받고 현재 타슈켄트에서 거주하는 학생이라고 설명했다.

함자예프 씨 앞에 설치된 모니터에는 화상으로 연결된 한국의 송준호 인하대 병원 신장내과 과장의 모습이 보였다.

두 사람은 함자예프 씨가 청진한 내용을 두고 대화를 주고받으며 협진을 시작했다.

환자가 감기에 걸린 적이 있는지 등을 체크하는가 하면 CT(컴퓨터 단층촬영), X레이 사진 등을 공유하며 환자를 앞으로 어떻게 치료할지를 협의했다.

이를 지켜본 문 대통령은 송 과장에게 "원격협진에 기술적인 어려움은 없나"라고 물었다.

송 과장은 "우즈베크 통신 시스템이 많이 좋아져서 무리가 없는 상태라고 대답했다.

문 대통령이 원격협진이 치료에 도움이 되느냐고 묻자 송 과장은 "크게 도움이 된다"며 "조직 검사 후 계속 치료를 수행하는 과정에서 (환자가 외국에 있으면) 외국에 갈 수가 없는데 이런 시스템이 있어 이제 진료가 가능하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환자에게도 "환자분이 느끼기에 치료에 도움이 되나"라며 원격협진에 관심을 보였다.

환자는 "동시에 의사 선생님 두 분의 관심을 받고 있다는 것이나 한국에 가지 않아도 한국의 의사 선생님을 뵐 수 있다는 게 좋다"고 대답했다.

문 대통령은 환자에게 "더욱 안심될 것 같다"면서 "완전히 나으시길 바란다"고 격려했다.

이어 현황을 설명한 김영모 인하대 병원 의료원장은 "우즈베크는 국토가 방대하나 대부분 의료 시설이 대도시에 집중돼 있고 의료정보 시스템이 미비해 병원 간 환자 정보 공유가 미비하다"고 전했다.

김 원장은 "우즈베크의 유선 인터넷망은 부족하나 모바일망은 수준급"이라며 "ICT 의료 기반 인프라 경험이 풍부한 한국과 협조해 표준화한 의료정보 시스템이 구축되면 모든 우즈베크 의료기관에서 디지털 협진 시스템이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이어진 인사말에서 문 대통령은 "조금 전 타슈켄트 공항에 도착해 곧바로 이곳에 왔는데, 양국 간 보건의료 협력에 관한 관심과 의지로 봐달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인하대 병원에서 진료받고 돌아온 우즈베크 환자에 대해 양국 의사가 한 공간에 있는 것처럼 협진하는 모습을 보니 참 든든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양국은 국립의료 복합단지 마스터플랜 수립, 국립아동 병원 건립, 응급의료 시스템 구축 등 다양한 보건의료 협력을 함께하고 있다"며 "지난달에는 우즈베크 보건부 차관에 한국 전직 보건전문 관료가 임명됐다"고 소개했다.

문 대통령이 언급한 우즈베크 보건부 차관은 보건복지부 인구정책실장을 지낸 이동욱 차관이다. 이 차관은 이날 행사에도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원격의료, 병원 정보화 시스템 등을 골자로 한 우즈베크의 e-헬스 마스터플랜 수립에 한국 정부가 적극 협력하겠다"며 "이런 협력을 통해 우리 의료 기술도 더욱 성장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언급했다.

이어 "양국의 보건의료 협력이 양국 국민 삶의 질을 높이고 인접한 중앙아시아 국가에까지 확대되길 바란다"며 "원격의료에 대한 우리 국민의 인식도 점차 개선되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의 이날 방문과 관련, 한정우 부대변인은 서면브리핑에서 "한국의 우수한 ICT 및 의료 수준과 우즈베크의 스마트 헬스케어 확대정책을 연계해 양국의 다양한 성장 가능성과 시너지를 창출하고자 하는 의미가 담겼다"고 설명했다.

honeybee@yna.co.kr, kj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4/18 23:4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