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대만 화롄서 규모 6.1 지진…대만 전역 '흔들'·17명 부상(종합2보)

곳곳서 콘크리트 파편·벽돌 '우수수'…시민들 긴급 대피
최대 진도 7…대만해협 건너 中 본토서도 진동 감지
지진 다발 화롄…작년 2월 강진으로 17명 숨지기도
대만 화롄서 규모 6.1 지진
대만 화롄서 규모 6.1 지진(로이터=연합뉴스)

(상하이=연합뉴스) 차대운 특파원 = 대만 동부 화롄(花蓮)에서 강한 지진이 발생해 대만 전역이 크게 흔들렸다.

진앙 인근 지역의 진도가 7까지 올라가는 등 상당히 강력한 지진이 발생한 가운데 대만 전역에서 17명이 부상하고 재산 피해가 속출했지만 다행히 사망자가 발생했다는 소식은 아직 전해지지 않고 있다.

18일 대만 기상국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 1분께 대만 화롄현 정부 청사로부터 서북쪽으로 10.6㎞ 떨어진 지점에서 리히터 규모 6.1의 지진이 발생했다.

진앙의 정확한 위치는 북위 24도 13분, 동경 121도 52분 지점으로 진원의 깊이는 18.8㎞였다.

이날 지진으로 대만의 수도 타이베이(臺北)를 포함한 대만 전역에서 강한 진동이 느껴졌다.

지진이 발생한 화롄현 일대에서는 최대 진도 7의 강력한 흔들림이 발생했다.

타이베이에서는 진도 4 규모의 흔들림이 감지됐다. 타이베이에서 진도 4의 지진이 발생한 것은 10년 만이다.

대만뿐만 아니라 대만해협 건너편인 중국 본토 지역에서도 진동이 감지됐다.

중국 웨이보(微博·중국판 트위터)에는 푸젠성과 저장성 등지에서 갑작스러운 진동을 느꼈다는 누리꾼들의 글이 잇따라 올라오고 있다.

한편, 중국 지진 당국은 지진 규모가 6.7이라고 밝혔다.

이날 지진으로 대만 전역에서 콘크리트 파편과 외장 벽돌이 쏟아져 내리고 건물이 기우는 등 위태로운 상황이 벌어져 대만 시민들이 크게 놀랐다.

동부 연안 화롄(花蓮)현의 유명 관광지인 타이루거(太魯閣) 협곡 인근의 산간 도로 옆 인도를 지나던 관광객 2명이 산에서 쏟아져 내린 돌에 맞아 다쳐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대만 지진으로 낙석에 맞아 부상한 관광객
대만 지진으로 낙석에 맞아 부상한 관광객 [AP=연합뉴스]

이들을 포함해 대만 전체에서 오후 4시 30분 현재 이날 지진으로 17명의 부상자가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다.

대만의 여러 가정에서 가구와 가전제품 등이 어지럽게 넘어졌고, 학교와 빌딩 등지에서는 시민들이 황급히 건물 밖으로 대피하는 등 긴박한 상황이 벌어졌다.

타이베이를 포함한 여러 도시에서 건물에서 콘크리트 조각과 외장 벽돌이 바닥으로 떨어져 내리는 등 위태로운 상황이 벌어졌다.

또 강한 진동으로 대만 곳곳의 엘리베이터가 중간에 멈춰 서면서 시민들이 갇혔다가 구조되는 일도 여러 곳에서 벌어졌다.

아울러 타이베이 창안둥루(長安東路)에서는 한 빌딩이 옆 건물 쪽으로 기울어 안에 있던 시민들이 긴급히 대피하는 등 타이베이에서만 2개의 건물이 기울었다.

지진으로 기울어진 타이베이 빌딩
지진으로 기울어진 타이베이 빌딩[대만 중앙통신사 홈페이지]

대만 동부는 '불의 고리'로 불리는 환태평양 조산대에 자리 잡고 있어 지진이 자주 발생하는 곳이다.

최근 들어서는 작년 2월 화롄을 강타한 규모 6.0의 지진으로 17명이 사망하고 280명이 부상한 바 있다.

화롄은 한국의 예능 프로그램 '꽃보다 할배' 대만 편에서 소개된 타이루거(太魯閣) 협곡이 있는 곳으로 우리나라 관광객들도 많이 찾는 곳이다.

대만 화롄서 규모 6.1 지진…대만 전역 '흔들'·17명 부상(종합2보) - 5

ch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4/18 22:4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