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기덕 감독은 역고소 멈춰야…피해자에게 2차 가해"

송고시간2019-04-18 11:40

오랜만에 모습 드러낸 김기덕 감독
오랜만에 모습 드러낸 김기덕 감독

(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성폭력 의혹이 제기된 영화감독 김기덕이 12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고소인 자격으로 출석해 취재진의 질문을 듣고 있다. 김 감독은 관련 의혹을 제기한 여배우와 방송 제작진 등을 상대로 고소했다. 2018.6.12 jieunlee@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도연 기자 = 김기덕 감독이 최근 영화계 '미투'와 관련해 여러 건 고소를 제기한 데 대해 "2차 가해인 역고소를 중단하라"고 촉구하는 목소리가 나왔다.

18일 오전 영화감독김기덕사건공동대책위원회는 서울 서초구 변호사회관에서 '고소 남발 영화감독 김기덕 규탄 기자회견'을 열고 "김 감독은 역고소를 멈추고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고 사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에 따르면 김 감독은 지난해 그의 촬영현장에서 벌어진 인권침해와 성폭력 혐의를 보도한 MBC TV 'PD수첩'과 방송에서 증언한 여배우 두 명에 대해 무고와 명예훼손 혐의로 소송을 제기했으나 패소했다. 최근에는 한국여성민우회를 상대로 3억원, 'PD수첩'과 여배우 A씨를 상대로는 10억원의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제기했다.

'고소남발 영화감독 김기덕 규탄 기자회견'
'고소남발 영화감독 김기덕 규탄 기자회견'

배복주 전국성폭력상담소협의회 상임대표는 "성폭력 가해자는 피해자를 대상으로 역고소를 하거나 피해자를 지원하는 단체나 개인을 대상으로 고소해 피해자를 위축시키고 사건의 실체적 진실을 덮어버리거나 축소하려고 시도한다"고 지적했다.

최근 김 감독이 모스크바영화제 심사위원장을 맡는 등 해외영화제에서 활동을 이어가는 것에 대한 비판도 나왔다.

한국영화성평등센터 든든, 영화단체연대회의는 공동 성명서를 통해 "어떠한 반성과 성찰도 보여주지 않는 김기덕 감독과 그를 옹호하고 그에게 공적 활동의 기회를 주는 사람들 모두 피해자들에게 2차 가해를 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PD수첩' 박건식 PD는 "피해자들은 김기덕 감독이 해외영화제에서 여전히 활동하는 소식이 들릴 때마다 더 고통스럽다고 한다. 피해자가 영화계를 떠나고 가해자가 승승장구하는 것이 현실이다"고 부연했다.

박 PD는 "지난 1년 동안 김기덕 감독뿐 아니라 장자연 편, 김학의 편 등을 방송했다. 여성이 권력 앞에서 도구화, 수단화됐다는 점이 같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dy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