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정은 또 중국 거쳐 정상회담行 가능성…중·러 뒷배 과시할 듯

하노이 북미 회담 이어 북러 회담서도 중국 철로 이용 가능성
김정일 방러 때 이용했던 투먼-훈춘 노선 경유 전망 우세
북러 정상회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PG)
북러 정상회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PG)[장현경, 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베이징·선양=연합뉴스) 심재훈 김윤구 김진방 차병섭 특파원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해외에서 열리는 정상회담을 위해 또다시 중국 땅을 거쳐 갈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이는 북미 비핵화 협상이 냉기류에 빠진 가운데 중국과 러시아가 북한의 뒷배임을 대외적으로 보여주는 외교적 함의를 담고 있다는 점에서 주목된다.

18일 베이징 소식통 등에 따르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내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정상회담을 할 전망이다.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오는 26~27일 중국 베이징에서 열리는 일대일로(一帶一路:육상·해상 실크로드) 정상포럼에 참석하기에 앞서 24~25일 블라디보스토크에서 김 위원장과 회동할 것으로 보인다.

김 위원장은 전용기인 '참매 1호'를 이용할 가능성도 제기됐으나 기차로 이동해도 하루정도 걸리는 거리여서 전용 열차로 갈 가능성이 유력해 보인다.

김정은 집사, 김창선 러시아 블라디보스크에서 포착돼
김정은 집사, 김창선 러시아 블라디보스크에서 포착돼북러 정상회담이 내주 개최될 것이라는 관측이 커지는 가운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집사 격인 김창선 북한 국무위원회 부장이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역 주변을 시찰했다고 지난 17일 일본 언론이 보도했다. 후지TV 계열 후지뉴스네트워크(FNN)는 김 부장이 이날 오후 블라디보스토크역 주변을 둘러보는 모습을 포착했다며 관련 영상을 방송했다. [FNN(후지뉴스네트워크) 제공]

김 위원장의 집사 격인 김창선 북한 국무위원회 부장이 블라디보스토크역을 시찰하는 모습이 지난 17일 일본 매체에 포착된 점도 이를 뒷받침한다.

한 소식통은 "김 위원장이 전용기를 이용하기보다는 열차로 갈 가능성이 큰 것에 무게를 두고 있다"고 전했다.

김 위원장이 전용 열차로 블라디보스토크에 갈 수 있는 방법은 두 가지다.

우선 평양에서 출발해 중국 투먼(圖們)과 훈춘(琿春)을 거쳐 블라디보스토크 역에 도착할 수 있다. 즉, 중국을 거쳐 러시아로 들어가는 방법이다.

아니면 북한 나선지구와 러시아 하산을 연결하는 북러 접경 철교를 통과해 북한에서 러시아로 직접 넘어갈 수도 있다. 이 경우 10여 시간이 걸리는 것으로 알려졌다.

시간이나 거리로 따지면 북러를 직접 연결하는 철로를 이용하는 게 가장 효율적이다.

하지만, 최근 북미 비핵화 협상이 교착 상태이고 일대일로 정상포럼에 김 위원장이 참석하기 힘들다는 점 등을 고려하면 투먼-훈춘 노선을 택해 중국을 거쳐 러시아로 가며 중국을 배려하는 모양새를 택할 가능성이 크다는 분석이다.

이는 중국과 러시아가 유엔에서 미국을 겨냥해 대북 제재 완화를 주장하며 북한을 지지하는 분위기를 북-중-러 철로 이용을 통해 보여줄 수 있기 때문이다.

아울러 투먼-훈춘 노선을 통한 방러는 김정은 위원장의 부친인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방러 때 전용 열차로 이용했던 코스라는 점에서 권력의 정통성을 보여주는 계기도 될 수 있다.

이번에 북러 정상회담이 성사되면 2011년 김정일 당시 국방위원장이 시베리아 부랴트공화국 수도 울란우데를 방문해 메드베데프 러시아 대통령과 회담한 이후 8년 만이다.

앞서 김정은 위원장은 지난 2월 말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북미 정상회담 당시 전용열차로 중국 내륙만 60시간 동안 3천500㎞ 종단하며 베트남을 방문하며 중국과 전략적 밀월 관계를 과시한 바 있다.

따라서 이번에도 김 위원장의 전용 열차가 중국 영토를 이용할 경우 북미 비핵화 협상에 있어 '중국 카드'가 분명히 살아있음을 보여주려는 것으로 보인다.

다른 소식통은 "김 위원장이 짧은 거리지만 중국 철길을 이용해 러시아로 들어갈 경우 중국과 러시아 모두 북한의 편이라는 점을 대내외에 과시하는 효과가 있어 일석이조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래픽] 북-러 정상회담, 김정은 전용열차 예상 경로
[그래픽] 북-러 정상회담, 김정은 전용열차 예상 경로(서울=연합뉴스) 장예진 기자 = 18일 베이징 소식통 등에 따르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내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정상회담을 할 전망이다. jin34@yna.co.kr

president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4/18 10:4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