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정숙 여사, 투르크멘 학생에 한국어퀴즈 "남북이 원하는 것은"(종합)

투르크멘 세계언어大 한국어과 학생들 만나 격려
"한국어 구사하는 인재, 양국 이끌 리더로 성장할 것"
김정숙 여사도 재미있는 '한국어 퀴즈'
김정숙 여사도 재미있는 '한국어 퀴즈'(아시가바트[투르크메니스탄]=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투르크메니스탄을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17일 오후 (현지시간) 투르크메니스탄 아시가바트 아자디 투르크멘 국립 세계언어대학교를 방문, 한국어 수업 교실을 찾아 한국을 주제로 한 단어를 설명하고 맞추는 퀴즈를 함께 하고 있다. 2019.4.17 scoop@yna.co.kr

(아시가바트<투르크메니스탄>=연합뉴스) 이상헌 박경준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투르크메니스탄을 국빈방문 중인 김정숙 여사는 17일(현지시간) 투르크멘 국립 세계언어대학을 방문, 한국어를 전공하는 학생들을 만나 격려했다.

김 여사가 조애선 주투르크메니스탄 대사 부인, 신지연 청와대 제2부속비서관과 학교에 들어서자 학생들은 한글로 '투르크메니스탄과 한국의 영원한 우정'이라고 쓰인 대형 플래카드를 들고 환영했다.

김 여사는 감사의 뜻을 표한 뒤 한국어 수업이 진행 중인 강의실로 향했다.

김 여사가 모습을 보이자 믈라임 후다이나자로바 교수와 학생들은 한국어로 "안녕하세요. 반갑습니다"라고 인사했다.

한 학생이 한국어 단어의 의미를 설명하면 다른 학생이 그 단어를 맞히는 게임을 같이해 달라는 교수의 요청에 김 여사는 흔쾌히 응했다.

'한복과 관련한 전통 옷'이라는 문제를 좀처럼 학생들이 맞히지 못하자 김 여사는 "저고리"라고 정답을 말했고 학생들로부터 박수를 받았다.

한 학생이 '송편'을 '설날에 먹는 음식'이라고 잘못 설명했는데도 이를 맞히는 학생이 나오자 교실에는 웃음이 터졌다.

김 여사는 교수의 부탁을 받고 직접 문제를 내보기도 했다.

김 여사는 "우리나라의 남쪽과 북쪽이 원하는 것으로, 전쟁과 분쟁이 있는 지역에서 원하는 것은"이라고 설명했다.

'우정', '화목' 같은 '오답'이 이어지자 김 여사는 "우정도 좋고 화목도 좋은데 (정답은) 평화"라고 말하고 종이에 '평화'를 써서 학생들에게 보여줬다.

김 여사는 게임을 마치고 한 인사말에서 "처음 방문하는 낯선 투르크메니스탄에서 한국말로 여러분과 이야기할 수 있어 기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국말을 한다는 것은 한국의 문화를 안다는 것이고, 그것은 두 나라를 모두 아는 것이자 미래를 함께한다는 뜻"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곳에서) 한국어를 구사하는 인재가 배출돼 한국과 투르크메니스탄의 미래를 이끌 리더로 성장해 나갈 것"이라고 덕담했다.

김 여사는 '팔 힘이 센 사람은 열 명을 이기지만 지혜로운 사람은 1천 명을 이긴다'는 현지 속담을 언급하며 "지금 미래의 희망을 위해 노력하기에 여러분은 1천 명을 넘는 사람을 구하는 지혜를 쌓을 것"이라고 했다.

김 여사는 '한국과 투르크메니스탄 문화의 공통점과 차이점'을 놓고도 학생들과 이야기를 나눴다.

김 여사는 '밥 한번 먹자'는 인사말의 뜻을 궁금해하는 학생에게 "가족을 식구(食口)로 생각하듯, 아주 가깝고 친한 사람에게 가족 같은 마음으로 하는 인사말"이라고 설명했다.

'부채춤' 선보이기 위해 한복 입은 투르크메니스탄 학생들
'부채춤' 선보이기 위해 한복 입은 투르크메니스탄 학생들(아시가바트[투르크메니스탄]=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17일 오후 (현지시간) 투르크메니스탄 아시가바트 아자디 투르크멘 국립 세계언어대학교 학생들이 이 학교를 방문한 김정숙 여사를 위한 부채춤 공연을 하기 위해 한복을 입고 기다리고 있다. 2019.4.17 scoop@yna.co.kr

김 여사는 수업을 마친 뒤 학생들이 준비한 부채춤과 한국어 노래 공연을 관람했다.

이어 후다이나자로바 교수로부터 구르반굴리 베르디무하메도프 투르크메니스탄 대통령의 저서인 '위대한 실크로드의 심장'의 한국어 번역본과 이 대학이 펴낸 '투르크멘어-한국어 사전'을 선물 받았다.

김 여사는 "한국말을 배우는 여러분을 만나 감격스러웠다"며 "다시 만나게 되면 ('안녕하세요'라는 뜻의) '살람'이라고 투르크멘어 인사말을 하겠다"고 말했다.

투르크멘 국립 세계언어대는 지난 2008년 한국어과를 개설했다.

한정우 청와대 부대변인은 서면브리핑에서 "2014년, 최초로 '투르크멘어-한국어 사전'을 발간한 이 대학 한국어과는 투르크메니스탄 내 유일한 한국어 교육 기관으로서 한국어와 한국 문화를 현지에 전파하는 본산 역할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honeybee@yna.co.kr, kj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4/18 01:5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