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FA컵 16강 오른 수원 이임생 감독 "방심하지 않겠다"

수원 삼성의 이임생 감독
수원 삼성의 이임생 감독[연합뉴스 자료사진]

(수원=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32강에서 의외의 결과가 많이 나와 놀랐습니다. 방심하지 않겠습니다."

2019 KEB하나은행 대한축구협회(FA)컵 32강전에서 '난적' 포항 스틸러스를 꺾고 16강에 오른 수원 삼성의 이임생 감독이 "방심은 금물"이라고 강조하고 나섰다.

이 감독은 17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포항과 FA컵 32강전에서 염기훈의 페널티킥 결승골을 앞세워 1-0으로 이긴 뒤 "선수들이 상대보다 이기려는 의지가 강했다"라며 "단판 승부인 만큼 조심하면서 역습을 시도했는데 나름대로 좋은 결과가 나왔다"라고 말했다.

32강전에서 전북 현대와 울산 현대 등 강호들이 이변의 희생양이 되면서 탈락한 것에 대해 이 감독은 "깜짝 놀랐다"라는 반응을 보였다.

이 감독은 "의외의 결과들이 나왔다. 강팀들이 일찍 탈락하면서 우승의 기회가 높아질 수도 있지만 절대 방심하면 안 된다"라며 "FA컵과 K리그1에서 방심하지 않고 잘 준비하겠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최근 4경기(정규리그 3경기·FA컵 1경기)에서 수비수들이 무실점하고 있는 것은 긍정적이지만 공격수들에게는 아쉬움이 남는다"라며 "지금 가동할 수 있는 자원이 최상이 아닌 만큼 겸손하게 FA컵을 준비하겠다. 개인의 능력이 아닌 전체가 팀으로 뭉쳐서 경기를 펼쳐야 한다"고 말했다.

horn9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4/17 22:2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