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수뢰의혹 가르시아 전 페루 대통령 사망…체포 직전 극단 선택(종합2보)

경찰 들이닥치자 스스로 총 쏴…병원후송 심폐소생술 시도했으나 숨져
1980·2000년대 두차례 대통령 지내…최연소 페루 대통령 기록
알란 가르시아 전 페루 대통령
알란 가르시아 전 페루 대통령 [로이터=연합뉴스]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뇌물 수수 의혹으로 수사 압박을 받던 알란 가르시아(69) 전 페루 대통령이 17일(현지시간)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가르시아 전 대통령은 이날 수도 리마에 있는 자택에 경찰이 들이닥치자 자신의 목 부위에 총을 쐈으며, 총성을 들은 경찰에 의해 병원으로 후송됐으나 사망했다고 AP통신·CNN이 보도했다.

마르틴 비스카라 페루 대통령은 트위터에 가르시아 전 대통령이 응급수술을 받은 지 몇 시간 만에 사망했다고 밝혔다.

비스카라 대통령은 "전직 대통령 알란 가르시아의 죽음에 정신이 산란해졌다. 유가족에게 애도를 보낸다"라고 말했다.

가르시아 전 대통령의 변호인은 "그는 결백을 주장했고 이런 상황 때문에 혼란스러워했다. 그리고 끔찍한 사건이 일어났다"라고 말했다고 현지 안디나통신이 전했다.

가르시아 전 대통령은 이날 아침 일찍 리마의 밀라플로레스에 있는 자택에 자신을 체포하기 위해 경찰관들이 도착하자, 변호사에게 전화할 시간을 달라고 요구한 뒤 자택 2층에 있는 방으로 들어가 문을 걸어 잠그고 총을 쐈다.

경찰은 총성이 들리자 문을 부수고 들어가 쓰러진 가르시아 전 대통령을 리마의 호세 카시미로 우요아 병원으로 후송했다.

병원 의료진은 가르시아 전 대통령에게 세 차례 심정지가 와서 심폐소생술을 시도했다고 말했다.

알란 가르시아 전 페루 대통령이 후송된 리마의 한 병원 주변
알란 가르시아 전 페루 대통령이 후송된 리마의 한 병원 주변 [EPA=연합뉴스]

앞서 술레마 토마스 페루 보건장관은 "가르시아 전 대통령이 응급수술을 받았지만 상태가 매우 위중하고 심각하다"고 말했다.

가르시아는 1985년∼1990년, 2006년∼2011년 두 차례 대통령을 지냈다. 첫 임기에는 36세에 당선돼 페루의 최연소 대통령이 됐다.

법률가로 중도좌파인 아프리스타당 사무총장 출신인 가르시아 전 대통령은 첫 임기 때는 인플레이션과 경제위기로 어려움을 겪었으나 두 번째 임기에는 페루의 주요 수출품목인 광물 가격이 상승하면서 연 7%대 고성장을 이끌기도 했다.

그는 그러나 두 번째 임기에 리마 전철 공사와 관련해 브라질 대형 건설사 오데브레시로부터 10만 달러(1억1천330만 원) 이상의 뇌물을 수수한 혐의로 수사를 받아왔다. 수사당국은 그에 대한 체포 명령을 집행하던 중이었다.

가르시아 전 대통령은 4개월여 전 우루과이에 망명을 신청했으나 페루의 사법절차에 개입하지 않겠다는 우루과이 정부에 의해 거부당했다.

오데브레시는 2004년 이후 페루 정관계에 3천만 달러의 뇌물을 제공했다고 시인했다.

가르시아를 비롯해 페드로 쿠친스키, 오얀타 우말라, 알레한드로 톨레도 등 4명의 전직 페루 대통령이 오데브레시로부터 뇌물을 받은 혐의로 수사선상에 올랐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oakchu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4/18 02:2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