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현대모비스, 팟츠 빠진 전자랜드 꺾고 챔프전 2승 1패 리드

라건아 19점 18리바운드 활약…전자랜드, 외국인 선수 2명 뛰는 2, 3쿼터에 승기 내줘
양동근 '날렵하게 슛'
양동근 '날렵하게 슛'(인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17일 인천 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 3차전 인천 전자랜드 엘리펀츠와 울산 현대모비스 피버스의 경기. 1쿼터 현대모비스 양동근이 슛하고 있다. 2019.4.17 tomatoyoon@yna.co.kr

(인천=연합뉴스) 박재현 기자 = 프로농구 울산 현대모비스가 챔피언결정전 3차전을 이기고 시리즈 리드를 되찾아왔다.

현대모비스는 17일 인천 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린 2018-2019 SKT 5GX 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7전 4승제) 3차전 원정경기에서 인천 전자랜드에 89-67로 승리했다.

지난 2차전에서 19점 차 대패를 당했던 현대모비스는 여유 있는 승리로 설욕에 성공하며 2-1의 시리즈 리드를 가져왔다.

역대 챔피언결정전에서 1승 1패 후 3차전 승리를 따낸 팀의 우승 확률은 63.6%(11번 중 7회)였다.

전자랜드는 지난 2차전에서 어깨를 다쳐 결장한 단신 외국인 선수 기디 팟츠의 공백을 메우지 못했다.

외국인 선수 2명이 나설 수 있는 2·3쿼터에서의 열세로 일찌감치 승기를 내줬다.

전자랜드는 팟츠를 새로운 외국인 선수 투 홀러웨이로 교체해 4차전부터 출전시킬 계획이다.

초반 승부는 팽팽했다.

1쿼터에 현대모비스에서는 양동근이 6점으로 공격을 이끌었고, 전자랜드에서는 정효근이 5점을 올리며 맞섰다.

2쿼터 초반까지도 전자랜드는 현대모비스에 밀리지 않았다.

팟츠의 부상으로 외국인 선수가 한명 모자랐지만, 강한 압박 수비와 빠른 속공으로 경기를 풀었다.

하지만 2쿼터 후반 새넌 쇼터에게 연이어 3점 슛을 허용해 점수 차가 벌어지기 시작했다.

특히 전반 종료와 동시에 허용한 버저비터 3점 포가 뼈아팠다.

3점 슛 성공 개수에서 5-1로 크게 앞선 현대모비스는 전반을 39-31로 리드한 채 마쳤다.

섀넌 쇼터 '3차전 승리를 위해 슛'
섀넌 쇼터 '3차전 승리를 위해 슛'(인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17일 인천 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 3차전 인천 전자랜드 엘리펀츠와 울산 현대모비스 피버스의 경기. 3쿼터 현대모비스 섀넌 쇼터(가운데)가 슛하고 있다. 2019.4.17 tomatoyoon@yna.co.kr

격차는 3쿼터 들어 더욱 벌어졌다.

후반 시작과 동시에 양동근과 쇼터의 레이업 슛으로 10점 차를 만든 현대모비스는 3쿼터에 17점을 합작한 라건아와 쇼터의 활약을 앞세워 전자랜드를 압도했다.

전자랜드에서는 강상재가 8점을 올렸지만, 다른 선수들의 득점 지원이 부족했다.

2, 3쿼터에 팀의 공격을 풀어주던 팟츠의 빈자리가 크게 느껴졌다.

3쿼터 종료 후 전광판은 현대모비스의 66-51 리드를 나타냈다.

4쿼터에도 현대모비스는 이대성과 함지훈을 앞세워 전자랜드의 수비를 흔들었고, 점수 차를 더 벌리며 승기를 굳혔다.

삼산월드체육관을 가득 메운 8천 500여명의 팬은 일찌감치 어려워진 승부에 실망한 듯 다소 조용하게 후반전을 관람했다.

현대모비스의 라건아는 19점 18리바운드 더블더블로 활약했고 이대성도 20점을 보탰다.

앞선 1, 2차전에서 각각 95점과 89점을 올렸던 전자랜드 선수들의 뜨거운 손끝은 이날 67점으로 차갑게 식었다.

traum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4/17 21:2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