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란 의회, 혁명수비대 테러조직 지정 '美 보복법안' 가결

미 중부사령부 테러조직 지정
이란 혁명수비대 로고
이란 혁명수비대 로고[혁명수비대 홈페이지]

(테헤란=연합뉴스) 강훈상 특파원 = 이란 의회는 16일(현지시간) 이란 정예군 혁명수비대를 테러조직으로 지정한 미국에 보복하는 내용의 법안을 압도적으로 가결했다.

이란 의회 국가안보·외교위원회가 발의한 이 법안에 따르면 중동을 담당하는 미국 중부사령부(CENTCOM)를 테러조직으로 지정하고 이에 정보, 금융, 기술 등을 지원하는 행위도 테러로 규정해 이란 정부가 이에 상응한 조처를 해야 한다.

또 이란 정부는 국내외에서 혁명수비대를 돕는 개인이나 회사를 모든 면에서 보호해야 한다는 의무 조항도 포함됐다.

의회는 아울러 미국의 이번 조처를 무력화하기 위해 이란 정부는 외국, 국제기구와 협상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날 회의엔 의원 207명이 참석해 204명이 이 법안에 찬성했다.

의회의 법안 가결에 혁명수비대의 모하마드 알리 자파리 총사령관은 17일 알리 라리자니 의회 의장에 보낸 서한을 보내 사의를 표했다.

미국 국무부는 8일 혁명수비대를 해외 테러조직으로 지정했다. 미국 정부가 무장조직이 아닌 외국의 정규군을 테러조직으로 지정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hska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4/17 19:3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