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日언론 "김정은 집사역 김창선, 블라디보스토크역 시찰 포착"

"北경호단 23일 러시아行…24일 북러 정상회담 가능성"
김정은 집사, 김창선 러시아 블라디보스크에서 포착돼
김정은 집사, 김창선 러시아 블라디보스크에서 포착돼북러 정상회담이 내주 개최될 것이라는 관측이 커지는 가운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집사 격인 김창선 북한 국무위원회 부장이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역 주변을 시찰했다고 17일 일본 언론이 보도했다. 후지TV 계열 후지뉴스네트워크(FNN)는 김 부장이 이날 오후 블라디보스토크역 주변을 둘러보는 모습을 포착했다며 관련 영상을 방송했다. [FNN(후지뉴스네트워크) 제공] photo@yna.co.kr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북러 정상회담이 내주 개최될 것이라는 관측이 커지는 가운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집사 격인 김창선 북한 국무위원회 부장이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역 주변을 시찰하는 모습이 17일 일본 방송의 카메라에 포착됐다.

후지TV 계열 후지뉴스네트워크(FNN)는 김 부장이 이날 오후 블라디보스토크역 주변을 둘러보는 모습을 촬영해 보도하며 그가 북러 정상회담의 준비를 하고 있을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김 부장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의전 등을 총괄하는 인물로, 2차례 열린 북미 정상회담 전에도 회담 개최지를 사전에 방문한 바 있다.

이와 함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경호단이 오는 23일 러시아에 도착할 것이라는 일본 언론의 보도도 나왔다.

교도통신은 이날 러시아 정부 당국자를 인용해 북한의 경비대가 오는 23일 오전 고려항공 임시편으로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 도착할 예정이라며 김 위원장의 경호단일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통신은 극동 연해지방 당국자의 말을 통해 김 위원장이 24일 블라디보스토크의 루스키 섬에서 북러 정상회담을 할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푸틴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회담이 확정됐다는 사실은 확인되지 않았다", "북한의 상황에 따라 계획이 변경될 수 있다"는 외교 소식통들의 말을 소개했다.

통신은 경비대가 항공편으로 블라디보스토크에 오기는 하지만 블라디보스토크 현지에서는 김 위원장이 러시아를 방문할 경우 특별열차를 사용할 것으로 보는 관측이 많다고 설명했다.

푸틴, 김정은
푸틴, 김정은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사진출처 EPA]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사진출처 평양 조선중앙통신]

bk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4/17 19:5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