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국당 뺀 여야 "박근혜 前대통령 형집행정지 논할 때 아니다"

황교안 "朴, 여성의 몸으로 오래 구금…국민 바람 이뤄져야"
박근혜 전 대통령
박근혜 전 대통령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설승은 이동환 기자 = 자유한국당을 뺀 여야는 17일 박근혜 전 대통령의 형집행정지 신청에 대해 일제히 부정적인 입장을 드러냈다.

국정농단 사건으로 구속기소 돼 상고심 재판 중인 박 전 대통령이 기결수 전환 첫날인 이날 바로 형집행정지를 신청한 것에 대해 국민정서상 형집행정지를 논할 때가 아니라는 것이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공식 논평을 내지 않았지만, 홍익표 수석대변인이 구두논평에서 "법과 상식에 따른 주장을 했으면 한다. 대응할 가치가 없다"고 일축했다.

바른미래당 이종철 대변인은 논평에서 "형집행정지를 논할 상황이 아니다"며 "박 전 대통령 입장에 대한 국민 이해가 전제돼야 하지만 박 전 대통령은 어떤 입장도 내놓지 않았고, 재판도 진행중이어서 형집행정지를 논할 여건이 성숙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민주평화당 홍성문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박 전 대통령이 건강상 이유로 형집행정지를 신청한 것은 법적 권리"라면서도 "실정법의 상위법은 국민정서법이다. 관계당국은 형집행정지 신청 문제를 엄정히 처리하라"고 했다.

정의당 정호진 대변인은 논평을 내어 "박 전 대통령의 일련의 범죄행위는 일신상의 이유를 들어 저울질하기에는 너무도 무겁다"며 "한때 최고 권력을 누렸던 범법자가 구치소에서 풀려나는 이유가 수면 무호흡, 탈모, 허리통증이라면 사법정의와 질서는 희화화 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반면 최근 공개리에 박 전 대통령 석방을 요구하기 시작한 한국당은 박 전 대통령이 여성으로 오랜 수감 생활을 하고 있다는 점을 강조하며 형집행정지 필요성을 역설했다.

한국당은 이날 별도의 논평을 내지 않았으나, 황교안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여성의 몸으로 오랫동안 구금생활을 하고 있는 점을 감안해 국민들의 바람이 이루어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전날 민경욱 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박 전 대통령의 경우 여성의 몸으로 적지 않은 나이에 건강까지 나빠지는 상황에서 계속되는 수감 생활이 지나치게 가혹한 것이 아니냐는 여론이 있는 것도 사실"이라며 "문재인 대통령이 국가발전과 국민 통합 차원에서 조속한 시일 내 결단을 내려줄 것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se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4/17 17:3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