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국당 "부산 공공기관 임원 사표 강요 의혹 공무원 6명 고발"

부산시청
부산시청[촬영 조정호]

(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자유한국당이 부산시가 출자·출연 공공기관 임원에게 사표를 내도록 압박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부산시 공무원을 검찰에 고발한다.

한국당 부산시당은 곽규택 부산시 공공기관 블랙리스트 사건 진상조사단장과 오은택 부산시의회 원내대표가 18일 오후 2시 부산시 공공기관 블랙리스트 사건 고발장을 부산지검에 접수한다고 17일 밝혔다.

한국당은 "오거돈 시장 취임 이후 불과 한 달여 만에 부산시 산하 공공기관장과 임원 30여 명이 무더기로 사표를 제출했다"며 "진상조사단이 파악한 결과 부산시 공무원이 다수 임원에게 사표를 강요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주장했다.

한국당은 "절차와 규정을 무시한 사표 강요는 명백한 직권 남용에 해당한다"며 "환경부 블랙리스트 사건에 이은 '부산판 공공기관 블랙리스트' 사건"이라고 강조했다.

이번 고발 대상에 오 시장은 포함되지 않는다.

검찰 출신인 곽 변호사는 "공공기관 임원에게 사직서를 강요한 혐의(직권 남용·권리행사 방해)로 부산시 담당 공무원 6명을 검찰이 수사해달라고 고발장을 접수한다"며 "검찰 수사에서 해당 공무원에게 지시한 사람이 확인되면 엄중하게 처벌해 달라는 내용도 포함한다"고 말했다.

곽 변호사는 "검찰이 수사에 나서지 않아 당시 사직서를 낸 사람들을 상대로 조사를 해서 특정할 수 있는 부분만 먼저 고발을 하게 됐다"며 "검찰이 공공기관 블랙리스트 사건을 엄중하고 철저하게 수사를 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부산시는 공공기관 임원에게 사표를 강요하지 않았다며 의혹을 부인했다.

시는 한국당에서 고발하는 내용을 토대로 대응할 것으로 전해졌다.

cc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4/17 17:0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