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여수환경운동연합 "대기오염물질 측정치 조작 업체 엄벌해야"

(여수=연합뉴스) 형민우 기자 = 전남 여수시 여수환경운동연합은 "대기오염물질 측정치를 조작한 불법 업체를 엄벌하고 전수 조사하라"고 17일 촉구했다.

측정결과 값 조작
측정결과 값 조작[환경부 제공]

여수환경운동연합은 보도자료를 내고 "환경부 조사 결과 무려 235개 배출사업장이 측정대행업체와 짜고 4년 동안 1만3천건의 대기오염물질 배출 수치를 조작하고 허위 성적서를 발행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며 "조사결과는 '빙산의 일각'일 뿐, 대기오염 배출조작 행태는 전국 다른 사업장에서도 번번이 이뤄졌을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여수환경운동연합은 이어 "이 사건은 정부의 허술한 규제와 기업의 도덕적 해이가 빚은 결과"라며 "사업장이 오염배출량을 '셀프측정'하게 하는 정부의 규제 방식이 배출조작 비리를 방치하고 문제를 키웠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배출조작 적발 사건은 여수산단만의 문제 아니라 전국 여러 산업단지와 배출사업장에서 유사한 문제를 안고 있을 것으로 의심된다"며 "정부가 엄중한 전국 실태조사를 통해 부조리의 발본색원에 나서야 한다"고 덧붙였다.

환경부는 대기오염 측정치를 조작한 측정대행업체 4곳과 업체 6곳을 적발해 검찰에 기소의견으로 송치했다.

minu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4/17 16:3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