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홍역 비상 걸린 뉴욕, 백신 미접종자 공공장소 출입금지

홍역 노출 미접종자 3주까지 출입금지…백신 거부 유대인 유치원 폐쇄
뉴욕시장 "홍역 매우 매우 심각하다"…美 20개州에서 홍역 환자 발생
홍역 백신
홍역 백신[로이터=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호준 기자 = 미국 뉴욕이 '후진국 병'으로 불리는 홍역 확산에 비상이 걸렸다.

뉴욕주(州)의 로클랜드 카운티는 16일(이하 현지시간) 홍역에 노출된 백신 미접종자에 대해 예배당을 포함한 공공장소 출입을 최대 3주까지 금지하는 명령을 내렸다고 AP 통신이 이날 보도했다.

이는 역시 뉴욕주에 속한 뉴욕시가 홍역백신 접종 요구에 응하지 않는 한 유치원을 폐쇄한 지 하루 만에 취해진 조치다.

뉴욕시와 뉴욕시 북쪽에 위치한 로클랜드 카운티는 초정통파(ultra-Orthodox) 유대인 거주 지역에서 홍역이 확산하는 것을 막기 위해 싸우고 있다.

초정통파 유대교도들이 많이 사는 로클랜드 카운티는 많은 사람이 유대교 회당에 모이는 유월절(이집트 탈출을 기념하는 유대인의 축제)의 시작을 사흘 앞두고 백신 미접종자 공공장소 출입금지 명령을 내렸다.

로클랜드 카운티의 간부인 에드 데이는 이런 조치를 발표하면서 "누군가 죽기를 기다려야 하느냐"며 절박한 심정을 밝혔다.

보건당국에 따르면 작년 10월 이후 뉴욕시에서 329명, 로클랜드 카운티에서 184명의 홍역 환자가 각각 발생했다.

뉴욕시는 지난 9일 백신 접종 의무화 조처를 한 이후 백신 접종 및 출석 기록을 제출하지 않은 한 유대인 사립 유치원을 폐쇄했다.

빌 더블라지오 뉴욕시장은 한 TV와의 인터뷰에서 "아이들을 보호하는 것이며 임산부, 화학요법(chemotherapy)과 같은 치료를 받는 사람들, 건강 상태가 좋지 않은 노인 등 일부 성인을 보호하는 것"이라며 "홍역은 매우 매우 심각하다"며 이런 조처가 내려진 배경을 설명했다.

뉴욕 센트럴파크의 풍경
뉴욕 센트럴파크의 풍경(김지현=연합뉴스)

그러나 일부 학부모들은 백신 접종 의무화는 미국 헌법과 뉴욕주 법에 따른 시민 권리를 침해하는 '임의적이고 변덕스러운 조치'라고 주장하며 15일 소송을 제기했다.

브루클린에 위치한 법원의 한 판사는 뉴욕시의 행정조치에 반대하는 명령을 내리기를 거부했다. 소송 당사자들은 오는 18일 법원에 출두한다.

소송 원고들은 백신이 심각한 부작용을 초래할 수 있다고 주장하나, 의학 전문가들은 그런 주장을 일축하면서 백신의 안전성을 강조하고 있다.

로클랜드와 브루클린에서 발생한 홍역은 백신 접종을 받지 않은 초정통파 유대인이 홍역이 발생한 이스라엘을 여행한 뒤 옮긴 것으로 드러났다.

정통 유대인 지도자들마저 자신들 공동체에서 백신 접종에 반대하는 작은 파벌 때문에 홍역이 확산했다고 지적한다고 AP는 전했다.

홍역은 뉴욕 외 미국의 다른 지역에서도 발병했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 따르면 올해 들어 지난 11일까지 전체 20개 주에 걸쳐 총 555명의 홍역 환자가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5일 보도했다.

hoj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4/17 17:0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