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민주노총 "건강한 일터·죽지 않고 일할 권리 보장하라"

산재 사망 추모·투쟁 결의대회
지난해 4월 서울 광화문 세종로공원에서 열린 민주노총 4.28 산재사망 노동자 추모 결의대회 모습 [연합뉴스 자료 사진]
지난해 4월 서울 광화문 세종로공원에서 열린 민주노총 4.28 산재사망 노동자 추모 결의대회 모습 [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예나 기자 =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은 국제 노동계가 정한 '세계 산재사망 노동자 추모의 날'(28일)을 앞두고 "건강한 일터, 안전한 사회, 죽지 않고 일할 권리를 보장하라"고 정부에 요구했다.

민주노총은 17일 오후 청와대 사랑채 앞에서 투쟁 결의대회를 열고 "매년 2천400명의 노동자가 일터에서 죽는 현실을 멈춰야 한다"며 이같이 촉구했다.

이들은 결의문에서 "문재인 정부는 노동존중 사회를 만들고, 임기가 끝나는 2022년까지 산재 사망을 절반으로 줄이겠다 했지만 모든 게 거꾸로 가고 있다"며 비판했다.

이어 "정부는 탄력 근로제 개악을 통해 장시간, 공짜 노동을 늘리려 하고 있다. 허울뿐인 약속으로 위험한 현장은 변하지 않았고 노동자가 안전하게 일할 권리는 멀어지고 있다"고 규탄했다.

이들은 "국회는 노동자에게 과로사를 조장하는 탄력 근로제 개악을 중단하라"면서 "정부는 모든 노동자에게 산업안전보건법을 적용하고 노동자의 목소리를 반영한 산업안전보건법 하위 법령을 개정하라"고 촉구했다.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은 대회사에서 "한해 370명의 노동자가 과로로, 그로 인한 자살로 목숨을 버려야 하냐"면서 "뜨거운 투쟁으로 건강한 일터, 안전사회를 만들자"고 목소리를 높였다.

지난해 충남 태안화력발전소에서 작업 도중 사고로 숨진 고(故) 김용균 씨의 어머니 역시 "그 어떤 이윤보다 사람의 생명이 가장 중요하다"면서 "노동 현장에서 안전하지 않다는 이유로 국민을 죽게 하지 말라"고 외쳤다.

이들은 결의대회 후 지금까지 산업재해 등으로 사망한 노동자의 영정 100여개를 들고 광화문을 거쳐 보신각까지 행진할 예정이다.

ye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4/17 15:4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