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울산북구, '2023년까지 1천억원 투자유치 목표' 계획 수립

울산시 북구청
울산시 북구청[울산시 북구 제공]

(울산=연합뉴스) 김용태 기자 = 울산시 북구는 지역 투자 기업에 10억원의 인센티브를 지급하는 등의 맞춤형 지원책으로 1천억원 투자유치에 나선다고 17일 밝혔다.

북구는 구 단위로는 전국에서 처음으로 '투자유치 담당'을 신설하고, 최근 '울산 북구 투자유치 기본계획'을 수립했다.

이 계획은 2023년까지 25개 기업, 1천억원 투자유치를 목표로 한다.

북구는 이를 위해 상반기까지 '울산 북구 투자촉진 조례'를 제정해 법적 근거를 마련할 예정이다.

조례에는 투자유치위원회 구성과 지원단 운영, 재정 지원, 지방세 감면 등의 내용을 담는다.

북구는 특히 정부와 울산시와는 별개로 매년 구의회의 예산 심의를 받아, 투자를 결정한 기업을 대상으로 10억원 규모의 투자유치 인센티브를 구비로 지원할 계획이다.

인센티브는 ▲ 입지와 시설 관련 융자금 이차보전 5억원 ▲ 고용 보조금 3억원 ▲ 전기요금 보조금 1억5천만원 ▲수출 및 판로 개척 보조금 5천만원 등으로 구성된다.

또 투자유치 위원회와 투자유치 행정지원단을 운영해 주요 시책과 각종 지원 방안을 결정하고, 애로사항과 인허가 등 각종 민원에 대한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할 방침이다.

이동권 북구청장은 "수요자인 기업 중심의 맞춤형 투자유치 지원책을 마련해 지역 경제를 활성화해 지속 가능한 북구 발전의 밑그림을 그리겠다"고 말했다.

yongt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4/17 15:1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